김동연 경기도지사 장관 후보 가관이려 날 세워
김용직 | 기사입력 2023-09-26 09:48:32
김동연 지사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타임뉴스] 김용직기자 = 26일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신원식 국방·유인촌 문체·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장관이 아니라 가관"이라고 비판했다.

김 지사는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나와 "상식적이고 공익에 헌신하는 보통 사람이 일하게끔 해야 한다. 3명의 후보자를 보면서 현 정부가 국민을 우습게 본다는 생각을 금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과 후보자 지명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의 '야당과 싸우는 전사' 요구가 맞는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김 지사는 "싸우는 국무위원은 전혀 바람직하지 않다. 최근 국무위원이 국회에서 야당 의원을 대하는 매너·태도·언사는 바람직하지 않다"며 "윤심을 보지 말고 국민을 봐야 한다"고 했다.

김 지사는 경제부총리 출신 경제전문가로서 정부의 균형재정 등 정책 기조에 대해 재차 날을 세워 "지금 정부의 돈을 안 쓰는 정책이 굉장히 걱정된다. 전 정부의 확대 재정에 대한 반발이 큰듯하다"며 "이념주의, 교조주의로 정하니까 돌이킬 수 없는듯하다"고 지적 하면서 "추경호 부총리가 내년 총선 출마를 위해 나간다면 개각을 통해 새로 온 사람이 기조를 바꾸겠다고 해야 한다"며 "경제정책 전환은 수장 교체를 계기로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지난 20일 유엔 총회 기조연설에서 'CF(무탄소) 연합'을 제안한 데 대해서는 "원전을 염두에 둔 것 같다"며 "RE100이 국제표준으로 자리 잡고 있는데 윤 대통령의 방향은 국제사회에 뒤처지고 문제가 많아진다. 안 그래도 우리가 기후악당국가인데 중앙정부가 RE100에 적극적으로 나가고 로드맵을 제시해야 한다"고 했다.

이재명 당 대표의 구속영장 심사 등 민주당 상황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하고 당의 단합을 강조하면서  흔들리고 혼란한 모습을 보이면 그걸 원하는 사람에 좋은 먹잇감을 준다"며 "민주당은 저력 있고 전통 있는 정당으로 단합과 혁신을 통해 어려움을 극복하리라 믿는다"고 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