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 5년간 지점 651개 폐쇄...금융 취약계층은 어쩌나
하나은행 160개, 국민, 우리, 신한, 농협 뒤이어
김용직 | 기사입력 2023-10-13 16:59:46
사진 유의동 의원(국민의힘, 경기 평택시을)
[평택타임뉴스] 김용직기자 = 최근 시중은행들은 영업점 폐쇄를 진행해, 노인이나 농촌 지역 거주자 등 금융 취약계층에게 치명적으로 작용하고 있다.

유의동 의원(국민의힘, 경기 평택시을)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이후 올해 7월 말까지 시중은행 5곳의 폐쇄된 지점이 651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시중은행 지점 폐쇄 현황

(단위 : 개)

구분

‘18년

‘19년

‘20년

‘21년

‘22년

‘23.7월

합계

하나은행

18

27

61

36

17

1

160

국민은행

9

8

40

23

24

55

159

우리은행

2

7

45

42

51

5

152

신한은행

4

6

15

53

56

7

141

농협은행

9

3

7

9

10

1

39

합계

42

51

168

153

158

69

651

하나은행이 160개로 1위, 국민은행이 159개로 2위, 이어서 우리은행, 신한은행, 농협은행이 각각 152개, 141개, 39개로 뒤를 이었다. 농협을 제외한 은행이 150개 전후의 지점을 폐쇄했고, 특히 국민은행은 올해에만 55개의 지점을 폐쇄했다.

유의동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연도별 시중은행 영업이익 현황을 보면 2018년 이후 2021년, 2022년에 모든 은행이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연도별 시중은행 영업이익 현황

(단위 : 조원)

구분

‘18년

‘19년

‘20년

‘21년

‘22년

‘23.7월

합계

국민은행

3.0

3.3

3.2

3.5

4.3

2.4

19.7

신한은행

2.8

2.9

2.6

3.2

3.7

2.0

17.2

우리은행

2.4

2.5

1.8

2.8

3.4

1.8

14.6

하나은행

2.7

2.6

2.7

3.3

4.1

2.4

17.8

농협은행

2.0

2.4

2.2

2.5

2.8

1.9

13.7

유의동 의원은 “시중은행의 지점 폐쇄가 시중은행 영업이익과 직접적인 상관관계가 있다고 볼 수 없다"고 지적하며, “은행의 수익활동에 개입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으나, 수익활동이 금융취약계층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금융당국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