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전력 유지 핵심 육군 종합정비창, 최근 3년간 장비 고장만 1,200여건
김용직 | 기사입력 2023-10-24 09:07:22
사진 송갑석 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 서구갑)
[광주타임뉴스] 김용직기자 = 국회 국방위원회 송갑석 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 서구갑)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최근 3년간(2020년~2022년) 육군 종합정비창 보유장비 고장수리 현황’을 분석한 결과 종합정비창 장비 고장이 빈번히 발생했다.

육군 종합정비창은 군 공통장비의 수리와 개량을 책임지는 종합 정비기지로 1975년 창설됐다. 전차, 장갑차 등 육상부터 헬기 등 항공 장비까지 전군 장비무기특수무기의 수리와 무기체계 부품 생산 및 정비 기술 연구도 담당하는 종합정비 특화 부대로 군 전력 유지의 핵심으로 기능하고 있다. 

군은 매년 육군 종합정비창 정비 장비 신규 도입을 통해 내구연한 초과 장비를 신규로 교체하고 있다. 하지만 올해 8월 기준 정비 장비 총 1,400여점 중 200여점은 내구연한을 초과한 채 운용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육군 종합정비창에서 보유한 정비 장비가 고장이나 수리를 받은 건수는 전체 1,180건이었다. 연도별로 2020년 290건에서 2021년 300건, 2022년 360건으로 매년 증가했다. 올해는 8월 기준 230건의 정비용 장비 고장이 발생했다. 정비 장비의 수리로 집행된 소요금액도 총 107억원에 달했다. 

종합정비 이후 출고된 장비가 다시 수리(A/S)를 받는 경우도 빈번했다. A/S가 가장 많았던 장비는 특무 장비로 대공방어에 사용되는 견인 발칸포가 3년간 78건으로 나타났다. 이어 기동화력 장비에선 성능개량이 진행 중인 K1E1 전차가 52건이었고, K1A2 전차도 9건이었다. 항공 장비 중에선 공격 및 정찰용 500MD 헬기가 3건, BO-15 헬기는 1건이었다.

송갑석 의원은 “군 장비의 종합 병원인 정비창의 정비 장비의 노후화로 출고 장비가 다시 수리받는 경우가 늘어가고 있어 군 전력 유지가 불안하다"며 “내구연한이 초과된 장비를 교체해 정비 능력을 강화하고 수리 부품의 생산 공정을 자동화 시키는 등 종합정비창이 제 기능을 발휘하도록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 최근 3년간 육군 종합정비창 보유장비 고장수리 현황

구 분

현황(건)

소요액(금액, 억 원)

2020

290

31

2021

300

28

2022

360

28

2023.8

230

20

합 계

1,180건

107억원

 

[2] 최근 3년간 창정비 출고 후 재A/S 최다 장비 내역

구 분

기동·화력장비

특수무기

(특무)

항공장비

2020년

K1E1전차 16건

견인발칸 15건

500MD 1건

BO-105 1건

2021년

K1E1전차 15건

견인발칸 19건

-

2022년

K1A2전차 9건

견인발칸 27건

500MD 1건

2023.8월

K1E1전차 21건

견인발칸 17건

500MD 1건

합 계

K1E1 52건 / K1A2 9건

견인 발칸 78건

500MD 3건, BO-15 1건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