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자지구서 탈출 한국인 가족, 이집트 입국 사흘 만에 한국행
인터뷰 요청은 거절…"더는 언론 노출 피하고 싶다" 유튜버 활동 큰딸, SNS에 "가자지구서 벌어지는 일 계속 세상에 알릴 것"
김용직 | 기사입력 2023-11-06 09:37:41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전쟁 26일 만인 2일(현지시간) 극적으로 탈출에 성공한 가자지구 내 유일 한국인 가족이 이집트 카이로에 도착, 숙소로 향하는 차량에 탑승해 있다. 2023.11.3 연합뉴스

[타임뉴스] 김용직기자 =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간의 전쟁터인 가자지구에서 극적으로 탈출한 5명의 한국인 가족이 5일(현지시간) 한국으로 떠났다.

최 모(여 44) 씨를 포함한 가자지구 탈출 일가족 5명은 이날 오후 이집트 카이로 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이들은 경유지를 거쳐 한국으로 갈 예정이다.

최씨는 출국 수속 후 기자의 인터뷰 요청을 정중히 거절하면서 "이제 더는 언론에 노출되고 싶지 않다"는 뜻을 밝혔다.

다만,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활동해온 최씨의 큰딸(18)은 출국 전 소셜미디어를 통해 "내 가족들, 친척들, 친구들이 아직도 가자지구에서 길을 잃은 상태인데 전쟁은 계속되고 있다"며 안타까워했다.

그는 또 "가자지구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계속 알릴 것"이라며 "나는 그들이 느끼는 것을 느끼고 그들이 경험한 것을 경험한 유일한 사람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가자시티에 7년 넘게 거주해온 최씨 가족은 지난달 7일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전쟁 발발 직후 친척 집으로 갔다가 사흘 만에 남부 칸 유니스로 피신했다.

전기와 통신이 끊기고 음식도 충분치 않은 상황을 견디며 국경이 열리기를 기다린 이들은 이스라엘과 이집트, 하마스가 외국인과 이중국적자의 출국을 허용하기로 합의한 다음 날인 지난 2일 라파 국경 검문소를 통해 이집트로 들어왔다.

최씨는 당시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이전과는 다른 전쟁 상황을 보면서 소리 없이 폭격당해 죽을 수도 있다는 공포를 느껴 탈출하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최씨는 전기와 통신이 끊기고 식량도 부족했던 참혹한 가자지구의 피란 생활을 설명하기도 했다.

최씨 가족에게 사흘간 숙소를 제공한 조찬호 재이집트 한인회장은 "한 달 가까이 전쟁터에 있었음에도 가족 모두 건강했고, 무엇보다 아이들이 밝아 보여서 다행스러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