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호건 전남도의원 “미곡종합처리장 지원 부족으로 지역 소외감 느끼지 않아야"
RPC 통합 조건에 미달한 시군에도 지원할 수 있는 ‘소규모 개보수 지원사업’ 확대 필요
오현미 | 기사입력 2023-11-29 17:54:07

▲진호건 전남도의원.
[전남타임뉴스] 오현미 기자 = 전남도의회 농수산위원회 진호건 의원(더불어민주당, 곡성)은 지난 27일 농축산식품국 2024년도 예산안 심사에서 “통합 미곡종합처리장(RPC) 설치 조건에 해당하지 않은 소규모 RPC 지원 사업을 확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통합 RPC는 지역의 일반 RPC를 통합해 규모화를 유도하고, 쌀 품질과 판로를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시설 현대화 사업을 지원해 오고 있다. 전남도에는 현재 10개 시군의 통합 RPC가 운영되고 있다.   

진호건 의원은 “RPC통합이 어려운 시군의 RPC는 시설 노후화, 운영 등 전반의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통합이 아니라는 이유로 소외받고 있다"며, “도내 벼 재배농가와 시군별 사정을 정확히 파악해 정책 사업에 소외되지 않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다행히 올해부터 ‘벼 가공건조 시설 소규모 개보수 지원사업’을 지원하여 일반 RPC 유‧보수 등에 지원을 해주고는 있지만 예산 자체가 소규모로 확대 운영할 필요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강효석 농축산식품국장은 “지역적인 여건을 반영해 원활한 RPC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방법을 강구하겠다"며, “‘벼 가공건조 시설 소규모 개보수 지원사업’에 시군 의견을 반영할 것"을 약속했다.

한편, 정부에서 지원하는 통합 RPC는 건조 능력 2000톤 이상, 저장 능력 2000톤 이상, 쌀 매출액 30억 원 이상이 돼야만 신청 자격을 얻을 수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