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의료원 '건강관리 과장 기고문'.. "의료원장 공백' 군민불편 없었다는 겨'!"
이남열 | 기사입력 2023-12-08 18:27:22

[타임뉴스=이남열 기자수첩]태안군의료원 의료원장의 3개월 공백 사태 당시 6만 군민의 의료원 유명무실 민원은 폭증했다. 군민은 '인사권 개입' 또는 '실력자 압력 행사' 등 설왕설래 의혹이 난무했다.(허종일 전 태안군보건의료원장,누구 갑질에 사퇴했나? 명분은 건강 상! - 태안미래 (tanews.co.kr)

당시 진료 공백 고충은 군민 몫이였다. 반면 허종일 원장 퇴임 만기 전 공백을 줄이려는 노력은 보이지 않는다. 그 사이 6만 군민의 생명은 위태로웠다. 그럼에도 가 군수의 입장표명은 명확하지 않았다. 불만이 고조된 상황에서 건강관리 김정희 과장은 가세로 군수와 한 언론 사주와의 군정운영 비판에 의료원의 인사공백은 정당했다는 듯 '이해 할 수 없는 기고문' 이 보도되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기사를 접한 한 주민은 '이 기고문 자의예요? or 타의예요? 라며 의구를 제기한다.

지난 12. 07. 일 태안미래신문에 기고된 건강관리과 김정희 과장의 기고문이다.(2023.12.07. 자 보건의료원 관련 보도에 대한 보건의료원의 입장 - 태안미래 (tanews.co.kr)

[2023.12.07. 자 태안의료원 김정희 과장.. 태안미래신문 기고문 캡처]


그는 기고문에 '코로나19' 를 언급했다. 충남도내 '최고 접종률을 기록했다' 는 치적이 눈에 띈다. 해외현황을 보자, 2021.10. 월 뉴욕타임즈는 미국인의 53% 정도 접종률을 보였다. 유럽 등 일부 선진국은 50% 미만대로 나타났으며 아시아권 일본 81% 및 중국 87% 순이며, 아프리카 및 중동은 평균 30%를 넘지 않았다. 한국은 세계최고에 달했다. 일각에서는 코로나-노믹스를 위한 자본의 연출에 선진국은 빠지고 한국과 일본, 중국이 앞장서고 있다. 라는 설에 손을 들어주고 있다.(22.7월 출처: 아워월드인데이터(Our World in Data)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7월 5일)

어찌 되었든 공직의 당연한 책무조차 민선7기에 이르러 치적으로 가공되는 경향이 뚜렷해지면서 이번 '김 과장의 코로나 접종률 언급' 은 비판 대상으로 지적된다.

한편 3년간 코로나 펜데믹 연출을 마친 후 이제 2024년으로 저물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022년 치적을 앞세운 김 과장의 발언 관련 ‘6. 25전쟁에 참전한 남편이 침을 튀기며 묘사했던 육박전이 회상된다' 라는 어느 노파의 전언이다.

당시 코로나-19 시국에 대한민국 10,800명(2022.11. 국회 교육위원회 자료) 상당의 의료인,117만 공무원 등 김 과장과 유사한 직군인 120만 명 상당은 365일 24시간 비상대기 했다. 그럼에도 김 과장은 2023년 하반기 의료원장 공백에 생뚱맞은 코로나를 언급한 점에 대해 '그 무엇이 감춰진 의도있는 기고문' 이라는 군민의 지적이다. 그의 주장은 진실이 아니다. 진실이란 그 뒤에 감춰진 실체를 의미하는 바, ’은밀한 밀약이 느껴진다‘ 는 군민의 의혹을 김 과장은 적극에 나서야 한다. 일각에서는 '정치에 나설 의도를 드러낸 것 아니냐' ' 진급을 눈앞에 둔 기름칠' 이라는 의심을 쏱아내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본지는 당시 예방접종률 현황을 확인했다. 충남 15개 시군은 인구 대비 접종률에서 미미한 차이를 보였다. 태안군은 인구수에서 11위에 해당하는 61,145명으로 나타났고 1차 2차 평균 92.25% 로 상당에 달했다. 반면 인구 10만이 넘는 논산은 95.3%를 넘어섰다. 김 과장의 코로나 접종률 언급은 실상 도토리 키재기로 확인됬다. 이에 대해 태안읍 H씨는 김 과장의 기고문 관련 ’공무원이 정치에 개입하고자 한다면 관직을 벗어 던지고 떳떳이 입당하여 할말을 하는 자세가 온당하며 진급을 앞두었다면 조용히 평가받으라‘ 고 지적했다.

한편 '허 원장은 임기만료되어 최직했다' 라는 김 과장의 발언은 히포크라테스 선서와 함께 의료계에 입문한 의료인으로서 생명존중 묵살하고 퇴직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 물론 사전조치로 공백을 줄이지 못한 가세로 태안군수는 6만 군민에게 정중히 사과해야 한다는 점을 김 과장은 언질해준 모양새다.

한편 당시 의료원은 3개월간 공백상태였다. 더욱이 김 과장은 '관리가능한 환자만 선별해서 받는다고 한다' 그러면서 '24시간 운영된다' 고 했다. 의역한다면 '건물관리만 한다' 는 의미로 이해된다. 반면 원장의 공백으로 음지에 움직인 '119 긴급 출동' 환자 후송은 정신이 없었다. 고래싸움에 ’때 아닌 90일 여가를 즐겼다' 라는 뒷담화를 참조할 시 '김 과장뿐만이 아니라 의료원 관련 공무원은 모두 머리를 낮추어야 한다' 라는 군민의 일갈이다.

[태안미래신문 2023.11.23.일 자 보도기사 캡처]

본 기자 역시 불미스런 사태가 발생했던 2023. 09. 15. 일 급작스런 타박상으로 새벽 0시경 응급실을 내원하자 간단 검사 후 대일밴드로 조치한 후 퇴실을 종용한 바 있다. 당시 응급실의 대일밴드 응급처치는 의료원의 존치여부를 검토해야 할 일이였다. 나아가 일각에서는 허 원장에 대한 가세로 군수의 반감에 '공무원들이 나서 집단 근태불안감을 조장했다' 는 후문도 전해진다. 김 과장은 진실을 알고 있을 것으로 여겨진다.

이유를 막론하고 6만 군민 중 '의료진 수준에서 관리 가능한 환자만을 선별한다' 라는 김 과장은 '이전투구장' 으로 보이는 갈등구조에 이해불가능한 기고문을 송고한 용기로 보아 뒷탈, 오명, 의혹까지 염두에 둔 모험을 감행했다. 인사이동은 지텨봐야 하겠지만 이제라도 새로 부임한 조수현 원장의 '어의' 보조역할에 만전을 기할 것을 건의하면서 '히포크라테스 선서' 에 충실하기를 기대해 본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