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전세사기 피해지원센터’ 옛 충남도청으로 이전
26일부터 접수 및 법률․금융 상담 통합 지원
홍대인 | 기사입력 2023-12-21 19:47:16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시(시장 이장우)는 현재 시청사 2층(상담, 접수)과 4층(업무)에서 운영 중인 ‘전세사기 피해지원센터’를 26일 옛 충남도청으로 이전 한다.

센터 조직은 현재 임시 운영되고 있는 인원과 기능은 변함이 없으나 그동안 나뉘어져 있었던 피해지원센터를 통합해 민원인의 접근성을 높이고 부동산 관련 전문가를 추가 배치해 효과적인 전문 상담이 진행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세사기 피해지원센터는 현재 서울시, 경기도, 인천시, 부산시에서 운영 중으로 17개 시·도 중 우리시는 다섯 번째로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박필우 대전시 도시주택국장은 “전세사기 피해지원센터가 이전되면 한 장소에서 시민 누구나 한 번에 법률·금융상담과 피해 접수를 할 수 있을 것"이라며 “26일부터는 옛 충남도청 2층으로 오셔서 도움을 받으면 된다. 전문가 법률·금융상담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라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