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군, 상수도 분야 중장기 종합계획 수립 추진
오현미 | 기사입력 2024-01-12 17:37:38

▲복룡제.(사진제공=영광군)
[영광타임뉴스] 오현미 기자 = 전남 영광군은 새해를 맞아 맑은 물 공급 및 원활한 용수 공급을 위해 향후 10년간 중장기 종합계획을 수립 추진하여 기후 변화로 인한 장기화 가뭄에 대비하고 정기적인 점검을 통한 유수율 유지 및 예산절감으로 수도행정의 신뢰성을 제고할 계획이다.

현재 추진 중인 수원지 신설사업은 2019년부터 사업비 400억 원을 투입하여 수원지, 제방축조, 취수탑 건설, 수원지와 정수장 관로 연결공사를 통해 50만 톤의 추가 수원을 확보하는 사업으로 백수 구수1제 개량과 염산 오동리에 복룡2제를 2025년 상반기에 완료할 예정이다.

또한 수원지의 원수 공급을 중지할 수 없는 여건과 상류로부터 유입된 퇴적 토사로 인해 유효 저수량이 감소하고 있는 실정이었으나 수원지 신설사업이 완료되면 수원지의 교차 준설이 가능하여 유효 저수량을 수원지 조성 시와 같은 용량으로 담수가 가능하게 된다.

영광군은 지역 특성상 군민에게 제공코자 하는 식수에 대한 취수원을 확보할 수 있는 하천과 계곡이 없어 수원지 신설에 어려움이 많고 조성코자 해도 개소마다 2백억 이상이 소요돼 사업비 확보에도 장애가 되어 식수의 효율적 공급을 위해서는 농업용 저수지 수원 사용의 필요성이 매년 제기되어 왔으나 뚜렷한 해결책이 없어 난감한 상황이었다.

이에 길용제 수원을 식수로 활용하는 방안에 대해 농어촌공사 영광지사의 협조로 구수제까지 연결하는 관로 신설시 년 40만 톤의 수원이 확보될 전망이다.

깨끗하고 안전한 물을 공급하기 위해 총사업비 449억 원으로 현대화사업은 2023년 말 완료해 영광읍 외 5개 읍면 일부 지역에 유수율 85% 이상을 확보 중이며 후속 사업으로 2025년부터 대신‧염산 급수구역 노후상수관로 개량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백수읍과 염산면 일대는 매년 식수 부족으로 제한급수가 시행되고 노후 관로로 인한 적수 민원과 매우 저조한 유수율로 노후상수관로 개량이 시급하여 총 연장 152km에 대해 212억 원을 확보 추진하여 목표 유수율 달성을 통한 경영수지 개선으로 수도사업 선순환 구조도 정착할 계획이다.

중장기 계획이 원활히 추진된다면 광역 상수도가 공급되지 않아도 지방 수원으로 군민들이 2년은 사용할 수 있어 가뭄에 따른 식수원 부족으로 군민들이 제한급수를 받는 고통 상황이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나, 이상기후로 인한 가뭄이 길어질 경우를 대비하여 군민들의 물 절약이 우선임을 강조했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