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임신‧출산 지원제도 확대 운영
난임부부 지원, 첫만남이용권 확대 등 주목
오현미 | 기사입력 2024-01-23 18:48:09

▲지난해 가을 황룡강을 찾은 가족 모습.(사진제공=장성군)
[장성타임뉴스] 오현미 기자 = 전남 장성군이 올해부터 난임부부 양방보조생식술 비용 지원 소득 상관없이 임신 및 출산 지원제도를 대폭 확대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난자 냉동 시술비, 냉동 난자 보조생식술 지원사업도 시범 운영한다. 난자 냉동 시술비는 도내 6개월 이상 주소를 둔 30~40대 여성이라면 소득과 상관 없이 누구나 지원받을 수 있다. 냉동 난자 보조생식술도 난임 진단과 관계없이 지원 가능하다.

고위험 임산부의 의료비 지원도 소득에 따른 제한을 폐지했다. ▲미숙아 및 선천성 이상아 의료비 ▲선천성 대사이상 검사 ▲선천성 난청검사 ▲보청기 지원사업도 소득과 상관없이 모든 영유아 가정이 지원 대상에 포함된다.

‘국민행복카드 바우처’를 통해 지원되는 첫만남이용권은 이전까지 출생 순위와 무관하게 200만 원씩 지급되었으나, 올해 1월 1일부터 둘째아 이상 300만 원으로 늘었다.

다둥이 육아용품 구입비도 셋째아 이상 지급에서 둘째아 이상 50만 원으로 변경됐다.

김한종 장성군수는 “지원 제한을 완화하고 지원액을 늘리는 등 올해 임신‧출산 지원정책이 크게 확대됐다"면서 “앞으로도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환경 조성과 신사업 발굴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