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주작산 휴양림서 숲 체험 운영
3월부터 11월까지···청자축제기간 중 시범 운영
오현미 | 기사입력 2024-01-29 11:37:04

▲주작산에 진달래가 피어 있는 모습.(사진제공=강진군)

[강진타임뉴스] 오현미 기자 = 전남 강진군은 오는 3월부터 주작산 휴양림에서 ‘강진 임(林)과 함께 3일 살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3월부터 11월까지 운영하는 프로그램은 휴양림 숙박에 숲 체험 치유, 테마별 체험을 덧붙인 자연 속 건강한 삶에 대한 욕구를 충족해 주는 일정으로 진행된다. ▲숲속 트레킹 및 숲체험 ▲청자 컵 조각체험 및 민화체험 ▲테마별 현장 체험1(꽃-주작산, 남미륵사, 금곡사) ▲테마별 현장 체험2(축제-강진 청자축제, 춤추는 강진만 갈대축제)등으로 구성돼 즐길거리가 풍부하다.

상반기는 3월부터 6월, 하반기는 9월부터 11월까지 매주 수요일부터 금요일까지 평일에 운영하지만, 2월 23일부터 3월 3일까지 진행되는 ‘제52회 강진청자축제기간’ 중인 26일부터 28일까지는 특별히 시범·운영한다.

2인부터 4인까지 신청할 수 있으며, 비용은 4인기준 1인당 12만 원이다. 신청은 유선전화 또는 이메일로 가능하다.

강진원 강진군수는 “강진의 명산인 주작산에서 멋진 힐링과 함께 반값 강진 관광의 혜택을 가져가시길 바란다"며 “숲속 3일 살기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강진 관광의 발전을 도모하자"고 말했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