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쌀값 하락세…산지 재고량 조속한 시장 격리"
정부에 쌀 수급‧가격 안정 위한 선제적 대응 촉구
오현미 | 기사입력 2024-01-31 16:58:08

▲수매현장.(사진제공=전남도)
[전남타임뉴스] 오현미 기자 = 전남도는 2023년 수확기 이후 쌀값 하락세가 지속됨에 따라 산지 재고물량 조속한 시장 격리 등 정부 차원의 쌀 수급 및 가격 안정 대책을 선제적으로 건의했다.

전남도에 따르면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산지 쌀값은 지난해 10월 5일 21만 7552원/80kg을 기록한 이후 지속해서 하락, 25일 현재 11.7% 떨어진 19만 4796원/80kg 수준이다.

이는 정부의 2023년산 수확기 쌀값 안정 대책 발표에도 불구하고 민간업체의 소극적인 매입과 공공비축미 매입량 감소가 주요 원인이란 분석이다. 농가가 농협에 출하하는 물량이 집중됨에 따라 재고부담을 줄이려는 일부 농협RPC의 저가 판매가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2022년 쌀값 폭락 당시 매입업체가 최대 적자를 기록했던 경험에 비춰볼 때, 2023년산 쌀값마저 하락세가 지속된다면 농협 및 민간RPC의 2024년산 자체 수매 물량이 축소되는 등 농가에 직접적인 피해가 이어질 것으로 우려된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정부에 쌀 수급 및 가격 안정을 위한 대책으로 ▲2023년 식량원조(ODA) 신곡 매입물량을 기존 5만 톤에서 10만 톤으로 확대 ▲일부 산지 재고물량에 대한 조속한 시장격리 조치 등을 강력히 건의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지난 20년간 쌀 생산비 상승률을 감안하면 쌀값은 최소한 22만 원대 유지가 필요하다"며 “하락세인 쌀값을 회복시키기 위해 정부가 의지를 가지고 선제적 추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남도는 노후한 도내 가공‧건조‧저장시설 개보수 지원(50억 원), 도내 대학생에게 1000원의 아침밥 확대 지원(36만 식) 등 자체적인 쌀 수급안정을 위해 여러 방면의 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