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가하는 농촌 빈집 문제 영암군 해법 마련 모색
김민수 | 기사입력 2024-02-01 20:04:16
▲ 영암군 빈집 문제 협업회의(사진제공=영암군)
[영암타임뉴스] 김민수 기자 = 영암군의 인구 고령화와 저출산에 따라 영암에도 빈집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 속에서 부서간 칸막이를 걷고 그 해법을 모색하고자 자리를 가졌다.

영암군 주택관리팀은 지난 30일 군청에서 빈집 정리 등 주거 문제 해결 협업 회의를 거쳐 빈집 관련 사업을 전담하기로 했다.

여기서 영암군 공직자들은 빈집 관련 업무를 주택관리팀에서 전담하기로 합의하고, 각 부서의 협조 아래 국·도비와 공모사업의 적극 발굴로 문제 해법을 찾기로 했다.

앞으로 영암군 주택관리팀은 빈집 실태조사에서 종합계획 수립까지 담당한다. 아울러 ‘빈집은행’을 설립해 귀농·귀촌인의 영암 정착을 뒷받침하기로 했다.

나아가 영암군은 문화·관광·인구유입에 유용한 자원인 빈집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활용하기 위한 협업팀도 구성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이날 협업회의에서는 ▲빈집은행 구축 ▲빈집 마케팅 사업 ▲빈집 활용한 농촌형 워케이션 구축 ▲빈집 전담 근로자 배치 등의 의견이 나왔다.

영암군 관계자는 “협업 회의가 빈집을 활용한 도시재생 프로젝트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다. 실태조사 기반 데이터 분석으로 빈집을 지역발전의 소중한 자원으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