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타냐후, 하마스 휴전 역제안 거부…미국, 돌파구 마련 강구
이남열 | 기사입력 2024-02-08 09:03:21

[타임뉴스=이남열기자]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7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측이 역제안한 휴전 조건을 사실상 거부하며 전쟁 지속 의지를 밝혔다.

일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인질 석방을 위해서는 군사적 압박을 계속 해야 한다"고 말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우리가 지금 듣고 있는 하마스의 기이한 요구에 굴복한다면 인질 석방을 끌어내지 못할뿐더러 또다른 대학살을 자초하는 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완전한 승전을 향해 나아가고 있어 승리가 코앞"이라며 전쟁은 수년이 아닌 수개월만 남았을 뿐이라고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이스라엘은 작년 10월 하마스의 기습으로 자국민 1천200명이 죽자 하마스의 정치조직과 군사조직을 완전히 없앤다는 목표를 내걸고 근거지 가자지구에서 전쟁을 지속하고 있다.

네타냐후 총리는 "완전한 승리 외에는 다른 해결책이 없다. 우리는 끝까지 갈 것"이라며 "하마스를 꺾는 것은 자유세계 전체의 승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러한 발언은 지난달 말 프랑스 파리 4자(미국·이스라엘·카타르·이집트) 회의를 통해 제안한 휴전안에 대한 하마스의 답신을 받은지 하루만에 나왔다.
[7일 기자회견하는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하마스의 답신에는 3단계에 걸쳐 135일간의 휴전을 실시하고 이 기간 하마스가 억류 중인 인질 1명당 이스라엘 내 팔레스타인 수감자 10여명씩을 상호 석방한다는 등의 역제안이 담겼다.

네타냐후 총리는 하마스의 요구사항 중 이스라엘이 받아들일 수 없는 사안이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그는 인질과 수감자 교환과 관련해선 "이스라엘은 아무런 약속도 하지 않았다"며 비판적인 모습을 보였다.

네타냐후 총리는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헤르지 할레비 이스라엘군 참모총장을 비공개로 독대하고자 요청해온 것도 거부했다고 밝혔다.

그는 "나도 미국 등지를 방문할 때 (상대국의) 정치 지도자 없이는 군 사령관을 만나지 않는다"며 "그게 우리가 행동해야 하는 방식"이라고 말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하마스 궤멸을 자국 안보와 자위권 실현으로 보고 주변국의 반대에도 가자지구 공세를 지속하고 있다. 이스라엘은 최대 동맹국인 미국의 요구마저 묵살해 전례를 찾기 어려운 불협화음을 노출하고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