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개정 옥외광고물 관리 조례 16일 공포·시행
대전시, 옥외광고물 사전 경유제 등 도입, 무분별한 현수막 설치 줄어들듯
홍대인 | 기사입력 2024-02-11 10:51:38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시(시장 이장우)는 옥외광고물에 대한 과도한 규제를 완화하고 옥외광고물 사전경유제를 신설한‘대전광역시 옥외광고물 등의 관리와 옥외광고산업 진흥에 관한 조례’를 개정해 2월 16일 자로 공포⋅시행한다.

개정 조례에는 ▲옥외광고물 사전경유제 제도적 근거 마련 ▲벽면 이용 간판과 공연간판 돌출 폭 완화 ▲창문 이용 광고물의 조명 제한 폐지 ▲현수막 제작에 관한 규정 폐지 등의 내용이 담겼다.

옥외광고물 사전경유제는 지난해 4월 시·구 협력회의에서 무분별한 옥외광고물 설치를 예방하기 위해 자치구에서 제도적 근거 마련을 건의한 사항으로 시에서 5개 자치구를 대표해 조례를 개정했다.

제도가 시행되면 민원인이 구청을 방문해 각종 인허가 관련 신고 시 옥외광고물 관리부서에서 간판 설치 기준과 방법 등 옥외광고물 정보에 대해 사전 안내를 받을 수 있게 되어 시민의 이해 부족으로 인한 허가·신고의 누락이나,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옥외광고물의 설치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밖에도 개정된 조례안에는 전광류가 사용됐거나 디지털 광고물인 벽면 이용 간판과 공연 간판의 돌출 폭을 160cm에서 180cm로 완화하고 창문 이용 간판의 조명 제한 및 표현의 자유를 과도하게 제한하는 현수막 제작 기준을 폐지했다.

박필우 대전시 도시주택국장은 “이번 조례 시행을 통해 불법 옥외광고물의 난립을 예방하여 쾌적한 가로경관을 조성하는 한편, 불필요한 규제를 개선함으로써 시민의 행복권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