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세계로 웅비하는 전남’ 도약 다짐
‘독립의 꿈, 희망의 봄’ 주제로 나라 사랑 정신 되새겨
오현미 | 기사입력 2024-03-01 22:24:43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1일 전남도청 김대중강당에서 개최된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사진제공=전남도)
[전남타임뉴스] 오현미 기자 = 전남도는 ‘독립의 꿈, 희망의 봄’ 주제로 1일 도청 김대중강당에서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을 열어 독립운동 정신을 이어받아 ‘세계로 웅비하는 전남’ 도약을 다짐했다.

기념식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애국지사 유족 및 광복회원, 기관‧단체장 등 7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나라를 위해 헌신한 선열의 숭고한 뜻을 기렸다. 지역 청년과 중‧고등학생도 나라사랑 정신을 기리는데 함께했다.

행사는 3‧1운동 경과보고, 독립선언서 낭독, 유공자 표창, 기념사, 도립국악단의 기념공연, 3‧1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으로 진행됐다.

독립선언서 낭독은 독립운동가 유한휘 선생의 후손인 광복회 유경식 대의원이 15분에 걸쳐 200자 원고지 14장 분량의 독립선언서 전문을 암송해 눈길을 끌었다. 유공자 포상에선 미서훈자 발굴 및 지역발전에 공헌한 박광섭, 최재신, 표명식 광복회원에게 도지사 표창을 수여했다. 

김영록 지사는 “선조들께서 후손을 위해 독립의 꿈을 놓지 않으셨던 것처럼, 전남도 역시 희망의 봄을 열기 위해 꿋꿋하게 걸어가겠다"며 “올해를 지방소멸 위기 극복의 원년으로 삼고, 3‧1독립운동 정신을 이어받아 ‘세계로 웅비하는 대도약! 전남 행복시대’를 힘차게 열겠다"고 말했다.

기념공연은 독립의 염원과 희망을 주제로 한 도립국악단의 ‘우리가 원하는 우리나라’ 신민요 합창, 나라를 되찾은 기쁨을 표현한 ‘기미독립 타무악’ 공연이 이어져 감동을 더했다.

또한 도청 윤선도홀에서는 태극기 변천사, 대한민국임시정부 국무위원 명패, 전남도 독립운동가 사진을 전시하고, 1919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국무원 기념사진을 재현한 포토존을 설치해 3‧1운동의 역사를 알렸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