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립미술관, 열린수장고 신년 첫 전시
기획전 파노라마, DMA 컬렉션 하이라이트 2024 개최
홍대인 | 기사입력 2024-03-03 17:15:32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시립미술관(관장 윤의향)은 신년 첫 전시로 열린수장고 기획전《파노라마》과 소장품 기획전 ⟪DMA 컬렉션 하이라이트 2024⟫를 3월 5일부터 열린수장고에서 개최한다.

대전시립미술관 열린수장고는 공립미술관 최초의 개방형 수장고이며 설립 이후 미술관 소장품을 집중적으로 조명하는 다양한 전시와 프로그램을 선보이고 있다.

윤의향 대전시립미술관장은 “신년 첫 전시로 미술관의 소장품을 시민과 함께 나눌 수 있어 뜻깊다"고 전했다.

이어 “열린미술관의 설립 취지처럼 미술관의 훌륭한 소장품들을 누구나 편안하게 감상 할 수 있는 열린 기획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덧붙였다.

《파노라마》는 허우중 작가의 작품 <사恖상누각(5)>(2019)을 중심으로 신작 <선들>(2024) 시리즈로 구성되어 그의 작품세계를 새로운 시각에서 소개한다.

※ <사恖상누각(5)>의 ‘恖’는 '생각할 사’로 본래 고사성어가 가진 부정적 의미와 달리 다양한 해석의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사恖상누각(5)>(2019)과 함께 2018~2019년의 ‘백색 추상’작품들을 함께 전시하며 작품 간 연관성을 살펴볼 수 있다. 특히 신작 <선들>(2024) 연작은 식물의 줄기나 붓 자국을 연상하게 하는데, 이는 개별 작품이 독립적인 동시에 다른 무엇과 연결되는 가능성을 보여주려는 작가의 의지로 읽힌다.

또한 열린수장고 건물 외벽을 작가의 작업으로 확장하여 새롭게 선보이는 ‘큐브프로젝트 : 테’를 통해 열린수장고를 찾는 관람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한다.

열린수장고 상설전시실에서는 새롭게 개편한 ⟪DMA 컬렉션 하이라이트 2024⟫를 선보인다. 조각을 전면적으로 보여주던 기존과 달리 평면작품으로만 구성한 새로운 수장형 전시로 2022~2023년 소장한 신소장품과 주요 작품 38점을 한 번에 볼 수 있다.

전시를 기획한 대전시립미술관 김민경, 김환주 학예연구사는 "두 가지 대비되는 전시를 통해 관람객들이 작품을 감상하는 다양한 즐거움을 느끼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전시는 별도의 관람료 없이 누구나 관람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미술관 홈페이지(www.daejeon.go.kr/dma)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