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리비아 대표단 포항시 방문, 산업 분야 교류 협력 방안 논의
전찬익 | 기사입력 2024-04-18 20:03:37
[포항타임뉴스=전찬익기자] 포항시는 지난 17일 볼리비아 친선 대표단이 포항시청을 방문해 장상길 부시장과 면담하고 산업 분야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 대한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방문한 대표단은 볼리비아 정계 및 의료계의 거물이자 볼리비아 현지에서 목회 활동에도 전념하고 있는 정치현 박사가 중심이 돼 산 안토니오 데 로메리오시 앙헬 수마미 시장 등 6명으로 구성됐다.

대표단은 포항을 방문해 포스코 홍보관 및 제철소 견학을 한 후 포항 지역 내 산업 현황에 대해 큰 관심을 보였으며, 포항시와 지속적인 교류를 희망한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정치현 박사는 장상길 부시장과의 면담을 통해 세계 최대의 광물자원 부국인 볼리비아가 포항과 교류가 이어진다면 양국 간 큰 시너지 효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위한 논의가 필요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수마미 시장은 “포항시의 따뜻한 환대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포항의 관계자를 볼리비아에 초청하는 등 인적교류와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포항시의 과학기술과 관광에 대한 노하우를 산 안토니오 데 로메리오시에 적용하고 싶다"고 말했다.

장상길 부시장은 “포항시의 산업 기술과 볼리비아의 풍부한 자원이 함께 협력해 상호번영에 긍정적인 효과를 불러오길 바라며, 볼리비아 대표단과의 이번 만남이 그 첫걸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볼리비아는 안데스산맥의 고지대에 위치하며 광활한 영토를 자랑하는 남미대륙의 자원 대륙으로써 연간생산량이 2,300만 톤에 이르는 세계 1위의 리튬 채굴량을 자랑하고 있다. 또한 개발되지 않은 원유 및 천연가스도 상당한 매장량을 보유하고 있다.

사진. 17일 볼리비아 친선 대표단이 포항시청을 방문해 다양한 분야에 대한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