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지방소멸위기대응포럼 개최
이상철 곡성군수 “생활인구 유입과 정주민의 삶의 질 제고에 노력"
오현미 | 기사입력 2024-04-19 18:47:59

▲곡성군은 지난 18일 곡성레저문화센터에서 제1회 지방소멸대응포럼 곡성을 개최했다.(사진제공=곡성군)

[곡성타임뉴스] 오현미 기자 = 전남 곡성군은 지난 18일 곡성레저문화센터에서 ‘사람이 모이는 행복한 곡성’을 주제로 제1회 지방소멸대응포럼 곡성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곡성군의 지속적인 인구감소와 지방소멸 위기에 따른 지역 현안을 지역민들과 공유하고, 전문가와 지역 관계자 등 각계각층 대표들과 다양한 의견을 나누며 대응책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지방소멸’을 주제로 곡성에서 처음으로 개최된 포럼인 만큼 곡성군의회, 공직자, 사회·기관단체, 군민 등 200여 명의 참여자가 행사장을 가득 메웠다. 

포럼은 이상철 군수의 환영사와 윤영규 의장의 축사를 시작으로 곡성군 지방소멸대응 주제 영상 시청, 참여자 전원이 참여해 지방소멸 극복 의지를 담은 세리모니가 진행됐다. 

이어, 본 행사로 이상림 서울대 인구정책연구센터 책임연구원의 기조 강연이 이어졌고, 곡성군이 인구소멸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청년 중심의 정책 방향을 마련하는 것과 지역마다 차별화된 전략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후, 이원도 한국지방행정연구원 인구감소지역대응센터장은 주제 발표를 통해 저출산과 고령화, 인구소멸이라는 3대 인구 리스크를 제시했고, 이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국가적, 지역별 전략의 필요성을 제안했다. 

특히, 이번 포럼에서는 곡성에서 생활인구 유입을 위한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는 곡성 팜앤디협동조합 서동선 대표와 홍성 초록코끼리 김만이 대표가 지방의 청년인구 유입과 정착에 대한 경험사례를 생생하게 전해 눈 길을 끌었다. 

마지막 순서로 패널토론에서는 ‘곡성의 지방소멸위기, 그 대안을 지역과 함께 찾아보다’를 주제로 전남연구원 오병기 실장이 좌장을 맡고, 곡성군의회 김홍순 부의장과 곡성군 신정화 인구정책과장, 곡성군미래교육재단 허성균 상임이사, 서동선 청년협동조합 대표, 한국지방행정연구원 이원도 센터장이 패널로 참여해 지방소멸에 대한 각 계층별 대안을 제시하는 등 참여자들의 공감과 큰 호응을 얻었다.

이상철 곡성군수는 “우리 군은 지방소멸 대응을 위해 도시지역 청년인구 유입과 임대 스마트팜 단지 조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 체류형 관광을 위한 숙박시설 조성 등 생활인구 유입과 정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포럼이 우리 지역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담보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 되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