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찻사발축제, 첫 주말 양일간 6만여명 다녀가
축제 첫날 개막공연, 개막 기념 퍼포먼스, 축제 둘째날 전통 무용과 커피 담은 사발 이벤트 진행
김희열 | 기사입력 2024-04-29 23:07:15

[문경타임뉴스] 김희열기자 = 27일 개막한 2024 문경찻사발축제가 28일까지 첫 주말 양일간 6만여 명의 관람객이 문경새재 축제 현장을 방문했다.

문경찻사발축제 27일 개막이후 주말 양일간 6만명 다녀가 (사진:문경시)
화창한 봄날에 따스한 날씨와 함께 개막한 첫날에는 2만9천명, 둘째 날에는 2만8천명이 축제장을 찾아 흥겨운 축제장 분위기에 즐겁게 참여했다.

축제 첫날에는 문경시 홍보대사인 박서진과 박군, 주미와 더불어 조명섭, 영기가 출연하는 화려한 라인업의 개막공연으로 총 1만 명의 관람객이 야외공연장을 오가며 흥겨운 축제 분위기의 시작을 알렸다.

이날 개막식은 현장에 참여하지 못한 관람객들이 함께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생방송으로도 중계됐으며, 개막식에 앞서 1관문 특별전시관에서 진행된 개막 기념 퍼포먼스로 이번 축제 주제어인 ‘문경찻사발, 새롭게 아름답게’라는 캘리그라피를 그려내고 언론 인터뷰를 진행해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기도 했다.

축제 둘째 날에는 문경 도자기가 사용된 관내 유명 카페의 디저트 아트 전시, 카페 선일이 참여한 전통 무용과 커피 담은 사발 이벤트가 진행되는 ‘다연’이 관람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루마니아 작가인 다니엘 레쉬가 광화문 주무대에서 전기 물레를 사용한 도자기 제작을 시연하며 광화문 주무대를 시민들의 열렬한 호응으로 가득 채웠다.

신현국 문경시장은 “문경을 대표하는 문경찻사발축제의 개막에 많은 분들께서 찾아주셔서 감사드린다”라며 “남은 축제 일정도 알차게 준비했으니 신나는 축제 현장을 방문해 즐기고 가시길 바란다”고 성공적인 개막식과 첫 주말을 보낸 소감을 밝혔다.

2024 문경찻사발축제는 29일부터 문경시민이 참여하는 읍면동별 시민의 날이 순차적으로 진행되고, 근로자의 날인 5월 1일에는 문경찻사발을 이용해 거품을 내 겨루는 ‘전국가루차투다대회’가 진행되는 등 고조된 축제 분위기를 이어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