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단체 ‘성추행 피소’ 대전시의원 제명 촉구
수사당국에 철저한 조사·공정한 처벌 주문
홍대인 | 기사입력 2024-07-10 10:44:57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여성단체가 성추행 의혹으로 피소된 대전시의회 의원의 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대전여민회·대전여성단체연합·대전성폭력방지상담소 회원 등 40여명은 10일 대전시의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대전시의회는 당장 윤리위원회를 열고 성비위 사건으로 피소된 A의원을 징계하라"고 성토했다.

이들은 “A의원의 성추행 혐의는 피해자 인권을 침해하고 정신적, 신체적 건강을 위협하는 파렴치한 행위"라며 “A의원은 자신의 혐의에 대해 책임은지지 않고 팩스로 당을 탈당을 했다는 사실은 더욱 충격적"이라고 규탄했다.

또 “이는 자신의 행동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고 피해자와 대전 시민을 우롱하고 신뢰를 저버리는 행위"라며 “팩스를 통한 탈당은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회피하는 행동에 불과할 뿐, 우리는 이러한 행위를 절대로 묵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수사당국이 A의원의 성추행 문제를 철저히 조사하고 공정하게 처벌할 것을 요구한다"며 “우리는 가해자가 엄정한 조사와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끝까지 함께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A의원은 모든 혐의에 대한 책임을 지고 즉각적인 사과와 의원직을 사퇴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한 참석자들은 윤리위원회를 구성해 A의원을 제명할 것을 대전시의회에 주문했다.

한편 이날 한 참석자가 피해자의 B씨의 발언문을 대독했다. 피해자는 합의하고 조용히 마무리하고 싶었으나 전혀 반성하지 않는 가해자의 태도 등을 이유로 고소와 함께 이 문제를 공론화했다는 입장을 전했다.

특히 가해자가 시의회와 지역구 공식행사에 참석해 활동하는 행보를 보며 불안과 공포를 느낄 수밖에 없었다고 토로했다.

A의원은 지난 2월 총선 캠프에서 일했던 30대 여성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피해여성 B씨는 대덕구 한 건물 엘레베이터 앞에서 A씨가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A의원은 국민의힘 대전시당이 징계절차를 착수하자 지난 5일 탈당했다.

한편 대전시의회는 A의원에 대한 징계요구를 할 수 있는 윤리위 구성을 하지 않아 ‘제식구 감싸기’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