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사이 폭우로 인해 침하된 ‘유등교’ 양방향 전면 통제
홍대인 | 기사입력 2024-07-10 14:20:16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경찰청(청장 윤승영)은 7월 10일 새벽 폭우에 따라 하천 수위가 높아지자, 시민 안전을 위해 하상도로와 주요 하천에 위치한 갑천대교, 원촌교, 만년교 등을 통제했다.

대전경찰은 오전 08:30경 하천 수위가 낮아지며 원촌교 등 대부분의 통제를 해제했으나, 중구 유천동 소재의 유등교는 교량 침하로 인해 안전의 우려가 있을 것으로 판단, 대전시와 협의해 통제를 계속 하겠다고 밝혔다.

대전경찰청 및 대전자치경찰위원회 관계자는 “유등교를 통제함으로써 시민 불편이 크겠지만, 더 큰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통제를 하고 있다"며 “태평교, 도마교 등으로 시민들의 우회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