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지 줍는 노인 서울 3천명…절반 80대, 월소득 89만원 수준
김용직 | 기사입력 2024-07-10 19:29:43
폐지 줍는 노인 [연합뉴스 ]
[타임뉴스] 김용직기자 = 서울의 폐지 줍는 노인이 3천여 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월평균 소득액은 89만5천원이었으며, 80대 이상(1천412명)이 전체의 절반인 47% 수준이었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담은 서울시 폐지 수집 노인 현황을 10일 공개했다.

이는 시가 지난 2월부터 5월 24일까지 전수조사한 결과를 보건복지부에 제출한 뒤 자체적으로 보완 조사한 내용을 종합한 것이다.

현황 자료에 따르면 서울의 폐지 수집 노인은 총 3천7명이었다.

성별은 여성이 1천839명(69%)으로 남성보다 많았다.

연령별로는 80대 이상이 1천412명(47%)으로 가장 많았으며 70대 1천231명(41%), 60대 364명(12%) 순이었다.

폐지 수집 노인 중 1천468명(49%)은 노인 일자리 사업에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 13개 자치구 14개 사업단에 1천253명이 참여했으며, 이들의 참여 소득은 30만5천원이었다.

이 밖에 환경미화·스쿨존 교통안전지킴이·노노케어 등 일반 일자리에 참여한 노인은 215명이었다.

폐지 수집 노인의 월평균 소득은 89만5천원으로 전국 평균(76만6천원)보다 12만9천원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기초연금과 근로소득 등 모든 소득을 합친 금액이다.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는 23%, 65세 이상 기초연금 수급자는 84%였다.

시는 폐지를 줍지 않아도 생계를 이어 나갈 수 있도록 안정적인 소득 활동이 가능한 저강도 노인일자리를 제공할 방침이다.

어르신이 마땅한 일자리를 제공·알선받지 못해 무작정 폐지 수집에 뛰어들어 빈곤이 장기화하는 것을 막고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25개 모든 자치구에 '폐지 수집 어르신 일자리 전환 전담기관'을 지정해 일자리 찾기부터 건강과 성향을 고려한 저강도 일자리 연계, 후속 조치 등을 체계적으로 지원한다.

상대적으로 연령대가 낮은 60대에게는 복지시설도우미 같은 공공일자리나 도보 배달원 등 민간 일자리를 적극 연계한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