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 설 명절 앞두고 성수식품 지도점검 실시
오는 17~18일 이틀간…45개 업소 대상
| 기사입력 2011-01-13 13:11:43

[양평=타임뉴스] 양평군은 오는 17일부터 18일까지 이틀간 설 명절을 대비 식품 제조.가공업소, 대형할인마트, 국도변휴게소 등 45개 업소를 대상으로 위생 지도.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지도.점검은 설 명절을 맞아 부정불량식품의 제조 및 유통과정을 사전에 차단, 식품사고를 예방해 고향을 찾는 방문객과 주민들이 안전하게 먹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제수용품인 한과, 떡, 과자류와 선물용품 등으로 제조가공업소와 성수식품판매업소를 대상으로 영업자 및 종사자의 위생관리상태, 원재료 등 사용원료의 적정여부, 유통기한 위.변조 및 경과제품 판매행위, 종사자의 위생모(복) 착용여부 등을 중점 점검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지도.점검은 주민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안전한 식품을 제공하고 가족과 함께하는 설 명절이 더욱 즐거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실시한다"며 "업주 및 종사자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한편, 군은 지도점검과 함께 위생업소의 친절, 청결 등 군의 이미지를 높이는 선진 음식문화 확산에도 주력해 나갈 방침이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