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못자리 안 쓰고 벼농사 짓는다!
신인균 기자 sintime@naver.com
기사입력 : 2009-05-20 19:45:08
벼 직파재배 노동력 30%이상 절감, 20일 직파 연시회 개최

못자리 단계를 생략하는 벼 직파재배가 노동력의 30%이상을 절감하며 벼농사의 새로운 시대를 열고 있다.

20일 오전 금강동 한그루영농조합법인 농가포장에서는 농림수산식품부 하영제 제2차관을 비롯해 전종수 부시장, 농업관련기관, 업체 등 3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벼 직파재배 연시회가 열렸다.



직파재배는 벼 이앙재배에 비해 노동력과 생산비를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어 10a당 생산비가 16만원이 절감되는 효과가 있다. 최근 농자재 값 상승으로 어려운 농가들의 실질적인 소득향상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시연회에서는 ‘무논점파’와 ‘무논 줄뿌림 재배’, ‘부분경운직파 재배’ 등의 직파기술을 선보였다.



‘무논점파’는 일정한 간격으로 볍씨를 뿌려 초기생육이 우수하고 무논상태에서 파종해 건답직파에서 문제시 되었던 잡초성 벼 발생을 억제할 수 있다. 또 적정한 파종 깊이의 골에 볍씨를 점파해 뿌리 활착이 좋아 벼 쓰러짐을 줄일 수 있는 특징이 있어 현장적용가능한 기술로 실용성 및 호응도가 높다.



‘무논 줄뿌림 재배’는 볍씨가 줄뿌림 되면서 규산질 비료로 복토가 가능한 방법으로 새의 피해를 줄일 수 있으며, 규산질 비료 시용이 동시에 이루어지면서 요소의 측조시비가 가능하다.



‘부분경운직파 재배’는 무경운 상태의 논에서 부분 로터리와 볍씨 파종+시비+진압+배수구 작업을 동시에 할 수 있는 재배 기술로 파종시 복토가 가능하므로 벼 쓰러짐을 줄일 수 있는 특징이 있다.



이날 하영제 농림수산식품부 제2차관은 “직파재배기술은 생산비를 절감할 수 있는 기술로 쌀 산업의 국제경쟁력을 더욱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직파재배기술을 보완·발전시켜 현재 5% 수준의 직파재배면적을 확대 보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시연회가 열린 한그루영농조합법인(대표 윤종현)은 지역의 젊은 농부들이 농업선진화를 위해 지난해 법인체를 설립한 것. 올해 금강동 들녘 240ha(이모작100ha)에 농림수산식품부 고품질 쌀 최적경영체 육성사업으로 선정되어 쌀 시장 전면개방에 대비한 농업 선진화 모델로 정착될 전망이다.





최근 많이 본 기사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