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판에 박은 소리 빅터 춘향」 소리극 공연 개최
임종문 | 기사입력 2014-10-02 16:49:05

[광양타임뉴스=임종문 기자] 지난 1일 광양문화예술회관에서는 대공연장에서 우리나라의 국악을 보전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설립된 국립민속국악원의 소리꾼들을 초청해 「판에 박은 소리 빅터 춘향」이라는 소리극 공연을 열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원하고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와 광양시가 주관한 이번 공연에서 소리꾼들은 우리 민족의 흥과 한을 해말간 웃음과 애간장을 녹이는 가락으로 쏟아내 공연장을 메운 관람객들로부터 연이은 박수갈채를 받았다.

1930년대 정정렬, 이화중선, 임방울, 박녹주, 김소희 등 당대 최고로 손꼽혔던 명창들의 끼를 재현하며 전통 판소리를 현대적 감각으로 풀어낸 이날 명창들의 소리극은 참석한 지역 어르신들을 매료시키기에 충분했다.

국립민속국악원은 1992년에 설립된 이후 우리나라 국악의 맥을 이어오면서 민속국악의 보존과 계승에 이바지해오고 있으며, 문화체육관광부의 문화공감프로그램에도 적극 참여해 지방문화 발전에 힘쓰고 있다.

한편 광양시에서는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국비 지원을 받아 10월 30일부터 31일까지는 연극 〈소라별 이야기〉를, 11월 27일에는 연극 〈설공찬전〉을 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무대에 올린다.

광양문화예술회관의 이러한 각종 공연이나 영화 상영, 전시회 일정은, SMS 수신 신청서를 작성하여 문화예술회관 운영팀으로 제출하면 행사 며칠 전에 휴대전화 문자서비스로 받아 볼 수가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