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잊혀지고 있는 악극 「문패 없는 주막으로 재현
임종문 | 기사입력 2015-11-25 23:06:09

[광양=임종문 기자] 지난 23일 저녁 세월이 흐를수록 잊히고 있는 악극을 재조명하여 우리의 전통문화를 되살리자는 취지로 극단 ‘파도소리’가 노래극 ‘문패 없는 주막’을 광양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무대에 올렸다.

‘파도소리’가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국비 지원을 받은 이번 공연은 여수와 고흥에 이어 광양에서 세 번째 갖는 순회공연이다.

원로와 초년 배우들이 열연한 이날 공연은 과거 가난하고 힘없는 민초들의 삶과 이루지 못하는 안타까운 사랑 이야기를 연극과 애절한 노래 가락으로 표출해내 객석을 메운 관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아들 춘식이 노모의 손을 잡고 흘러간 노래 ‘불효자는 웁니다’를 가슴을 치며 부르는 마지막 장면에서는 객석 여기저기서 눈물을 훔치는 관객도 보였다.

한편 극단 ‘파도소리’는 1987년에 창단된 후 200여 차례 공연을 비롯해 미국 10개 주 순회공연을 한 바 있으며, 전남 연극제와 전국 연극제에서 수회에 걸쳐 수상한 경력을 갖고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