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습관 실천, 내 아이가 안전한 사회를 만들자
한선근 | 기사입력 2024-05-20 08:38:13
고흥소방서 도양119안전센터 소방위 한선근

[고흥타임뉴스] 한선근 칼럼 = 어느 날 교통사고 현장에 출동을 나갔는데 중앙선을 침범한 차량에 충돌해 뒷좌석에 타고 있던 아이가 피를 흘리고 있는 얼굴을 보고 죄 없는 아이가 어른들의 부주의한 운전으로 인해 다쳤다고 생각하니 안타까움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과속으로 오다가 커브 길에서 속도를 줄이지 못하고 핸들 조작 미숙으로 중앙선을 침범해 상대방에게 위해를 가한다거나 떨어진 볼펜을 줍기 위해 몸을 숙이다가, 운전하면서 핸드폰 통화를 한다거나 인터넷 검색을 하는 등 주의를 분산시킬 수 있는 행동 습관으로 인해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가 있다.

화재 현장에서도 다양한 이야기가 있다. 물이나 음식을 올려놓고 이웃집에 잠깐 갔다 온다고 했다가 깜박 잊어 화재가 발생한 경우, 하나의 콘센트에 여러 개의 플러그 접속으로 인한 과부하로 발생한 경우, 식용유를 사용하는 튀김 냄비 등에 불을 올려놓은 채 주방을 장시간 떠나는 경우, 난방기구 주변 가연 물질에 발화 착화된 경우 등 다양하다.

이처럼 대부분 화재나 교통사고가 실천하기 어렵지 않은 안전 습관만 지켜졌다면 발생하지 않을 것들이 대부분이다.

운전할 땐 규정 속도를 준수하고 커브길 등에서는 조금은 더 속도를 줄여야 한다. 또 운전할 땐 운전만 신경 써서 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집을 나서거나 잠자기 전에 전기, 가스, 난방기구, 전기기구 등의 안전을 확인하는 습관을 생활화해야 한다. 깜박 잊을 것 같으면 주방이나 출입구 부근에 확인할 목록을 적어 기억하기 쉽게 한다.

가정에서부터 직장까지 들고 나가기 전에 안전을 확인하는 습관, 운전할 때 규정 속도를 준수하고 운전에만 집중하는 안전 행동 습관을 들이는 세상이 되면 사회를 떠나 살 수 없는 우리에게 있어 내 아이, 내 가족, 친척, 이웃 등 모두가 안전한 사회가 될 것이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