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포커스.이슈
아산시 녹십자요양병원, 간호조무사 정직조치 두고 ‘진실공방’
김두일 기자 ybceditor@naver.com
기사입력 : 2017-04-25 19:01:03
간호조무사 “반말, 뇌물 수수 억울하다…명백한 부당징계”

[아산타임뉴스=YBC뉴스 김두일기자] 충남 아산시의 한 병원에서 근무했던 간호조무사가 환자에게 반말과 뇌물을 받았다며 정직조치의 징계를 받았습니다. 하지만 이 간호조무사는 부당징계를 당했다며 억울함을 토로하고 있는데요. 병원에서는 정당한 사유로 징계를 내렸다고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사측과 노조 간의 노사갈등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저희 YBCNEWS가 직접 찾아가봤습니다.]

20일 충남 아산시 녹십자요양병원 앞에서 한 여성이 1인 시위를 하고 있습니다.

이 여성은 녹십자요양병원의 간호조무사 노명자씨입니다.

노 씨는 환자에게 반말을 하고 뇌물을 받았다는 이유로 2개월 정직처분을 받았습니다.

노 씨는 억울하다고 주장합니다.
[노명자 지회장 인터뷰/환자한테 뇌물을 받고…. 아 갑자기 또 제가 화가 좀 나는데요. -저는 그거는 절대 인정을 못한다고 (했다)….]

또한 노 씨는 “반말도 야자로 하는 게 아니라 부모님께 존경심과 사랑을 갖고 있지만 말을 편하게 할 때도 있는 것처럼 그런 의미에서 한 것"이라고 토로했습니다.

한편 민주노총 세종충남지역 노동조합 지회장을 맡고 있는 노 씨.

병원 측의 이러한 부당징계는 자신이 노조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노 씨는 “노조를 만들고 8명까지 가입이 됐었는데 그 중 7명이 회사를 퇴사하게 됐다. 이 중 일부는 회사가 변경한 근무조건 등으로 퇴직할 수밖에 없는 경우도 있었다"며 “회사 관계자가 ‘퇴사 사유 중 노조 관계도 있다’라고 한 증거 녹취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노조에 가입했던 퇴직자 중 타 요양병원에 취업 통보를 받은 분의 경우 다시 취업 불가 연락을 받은 경우도 있다"며 “노조가입 전력이 있는 퇴직자 사이에서 우리가 블랙리스트에 오른 것 아니냐는 불안감도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러한 노 씨의 주장에 대해 녹십자요양병원 양승인 이사장은 “병원 관계자끼리 연락은 하지만 퇴사한 직원을 고용하지 말라고 한 적은 없다"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양승인 이사장은 원칙대로 인사 조치를 하는 것이라고 강조합니다.
[양승인 이사장 인터뷰/제가 부당하게 했다라면 제가 어떤 벌을 받고…. -근데 그렇지 않기 때문에….]

이어 양 이사장은 “지난 2월 14일 환자 2명이 노명자씨가 반말한 것에 대해 불쾌해하며 환자 자신이 나가거나
노 씨가 나가길 원한다는 자필 민원서류를 작성해 병원 측에 제출한 바 있다"며 “회사에서는 잘못에 대해 징계를 할 수 밖에 없다"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병원 관계자 역시 “환자 측에서 반말로 인한 컴플레인을 서면으로 투고 하고 뇌물을 받은 걸 본 목격자가 있기 때문에 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양승인 이사장 인터뷰/우리 직원이니까 내가 감싸야 될 거 아닙니까. 그냥 자체 징계로 끝난거에요. 끝난 건데 자꾸 저런 행동을….]

[노명자씨는 정직 철회로 복직을 원하고, 병원 측은 정직을 철회할 의사가 없다는 입장표명을 강력히 내비추고 있는 상황인데요. 평소 일 잘하는 직원이었다는 노 씨. 이번 일이 사측의 노조탄압인지 정당한 징계인지를 두고 진실공방이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영상 뉴스제공=YBC뉴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