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체육계 만연한 선수폭행.성폭행 등 관련 국회도 심석희법 추진 
서승만 기자 smseo67@naver.com
기사입력 : 2019-01-10 05:41:27
피해선수들은 현역 선수들..조 전 코치가 아닌 다른 지도자

[서울타임뉴스=서승만 기자] 전·현직 올림픽 메달리스트와 현직 지도자, 빙상인으로 구성된 젊은빙상인연대가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2·한국체대) 외에 성폭력 피해 선수가 더 있다고 주장했다.

젊은빙상인연대는 9일 성명을 내고 "심석희가 용기있는 고발을 했다. 자신을 가르쳐 온 코치(조재범 전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로부터 10대 때부터 상습 성폭행을 당했다는 것"이라며 "참담하고 부끄럽다"고 밝혔다.

이들은 "심석희의 용기있는 증언이 또다시 '이슈'로만 끝나서는 안된다"며 "과연 심석희 혼자만이 성폭력의 피해자겠는가. 꾸준히 빙상계의 고질적인 병폐와 비위를 조사해 왔다.

조사 결과 심석희를 제외한 다른 선수들도 성폭행과 성추행, 성희롱에 시달려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젊은빙상인연대는 "그간 선수들의 피해 사실을 알리지 못했다.

오히려 고발이 선수들에 대한 2차 피해와 보복으로 돌아올 것이 분명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심석희의 용기있는 고발을 통해 누군가 큰 고통을 안고 숨 죽여 살아가고 있을 지도 모른다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설명했다.이어 "정부가 선수를 보호하고, 진정한 빙상 개혁을 행동으로 보여준다면 피해 선수들과 힘을 합쳐 진실을 이야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젊은빙상인연대의 박지훈 자문 변호사는 "심석희 외에 많은 성폭력 피해 선수들이 있다는 것을 파악했다. 이 중 두 명의 선수들은 용기를 내기로 했다"며 "이들 2명의 선수들은 현역 선수들이고, 피해자는 조 전 코치가 아닌 다른 지도자"라고 전했다. 이어 "젊은빙상인연대와 피해 선수들이 이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준비 중이다.


비슷한 시기에 고발이나 고소도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심석희는 지난달 17일 조재범 전 쇼트트랙 코치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소장에는 만 17세이던 2014년부터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불과 한 달 여 앞둔 지난해 1월 중순까지 지속적으로 성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져 체육계에 충격을 안겼다.

조 전 코치는 이미 지난해 1월 중순 심석희를 주먹으로 수 차례 때려 전치 3주의 상처를 입히는 등 2011년부터 지난해 1월까지 4명의 선수를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해 9월 징역 10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조 전 코치는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 현재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선고 공판은 오는 14일 열린다. 국회차원의 심석희법 추진 국회도 심석희 선수의 폭로에 대해서는 여야를 가리지 않고 충격과 개탄을 금치 못한다며 체육계를 강하게 질타했다.그리고 체육계에 만연한 선수 폭행과 성폭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문제의 스포츠 지도자를 체육계에서 영구 제명하고, 처벌 수위도 높이는 이른바 '심석희법'을 추진하기로 했다. 심석희 선수의 충격적인 폭로에 국민적 공분이 거세자 정치권도 정부의 대책 발표와 별개로 만연한 체육계 폭력 근절을 위해 입법 마련에 나섰다.

지도자의 폭행과 성폭행 예방 교육을 의무화하고, 가해자로 드러나면 자격을 박탈하고 체육계에서 영구 제명하는 내용이 뼈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개정안에는 지도자의 폭행·성폭행 행위가 기관 조사 등으로 드러나면 법원의 선고 전에도 지도자 자격을 정지시키는 내용도 담길 것으로 전해졌다.

심석희 선수의 폭로에 대해서는 여야를 가리지 않고 충격과 개탄을 금치 못한다며 체육계를 강하게 질타했다. 자유한국당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성폭행 문제가 반복된 근본적인 원인을 찾아야 할 때"이라면서 "체육계 운영 시스템에 고질적인 부패가 있었는지 확인하고 이를 반드시 드러내야 할 것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편 심 선수의 폭로를 계기로 국회 차원의 체육계 폭행·성폭행 근절을 위한 태스크포스도 추진될 것으로 알려졌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