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낙연 국무총리, 3‧8민주의거는 대한민국 민주주의 실현의 중심적 가교!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19-03-08 15:44:20
이낙연 국무총리가 8일 대전시청에서 열린 ‘3.8민주의거 제59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8일 대전시청 남문광장에서 열린 ‘3.8민주의거 제59주년 기념식’에서 “3‧8민주의거로 우리나라 민주화의 초석을 놓아주신 유공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대전의 3‧8민주의거는 3‧15마산의거로 이어지고 마침내 4·19혁명으로 불타올라 독재정권을 무너뜨렸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땅에 처음으로 민주주의다운 민주주의를 실현했다"며 “3‧8의거는 대한민국 민주주의 실현과정의 중심적 가교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이날 기념식은 지난해 11월 3.8민주의거 국가기념일 지정 이후 첫 번째 열리는 정부기념식으로, 이낙연 국무총리와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허태정 대전시장,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 황인호·박용갑·장종태·정용래·박정현 구청장, 박범계·조승래 국회의원 및 3.8민주의거 참여자, 시민, 학생 등 약 1,700여명이 참석했다.

<3.8민주의거 발단과정 및 역사적 의미>

▲1960.3.8. 대전고 학생 1,000여명이 자유당의 부정부패 및 정부통령선거 전략을 규탄하고 학원 자유 쟁취를 위해 시위 감행

▲당초 학도호국단을 중심으로 전체 고등학교가 연대 시위를 계획했으나, 사전 발각되어 경찰이 저지하는 가운데, 대전고만이 시위 강행

▲3.10.에는 연행된 학도호국단 대표들의 석방을 외치며, 대전상고 학생 600여명이 시위 진행

▲시위 과정에서 많은 학생들이 경찰의 진압과 도주 과정에서 부상을 당했고, 2명의 교사가 체포

⇒ 이러한 과정을 3․8민주의거라 칭하고 4․19혁명의 단초가 됨

<이낙연 국무총리, 제59주년 3·8민주의거 기념식 기념사_전문>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전국의 민주화운동 유공자와 가족 여러분, 사랑하는 대전 시민 여러분,

오늘은 3·8민주의거 쉰아홉 돌입니다. 3‧8민주의거는 지난해 국가기념일로 지정됐고, 오늘 처음으로 정부 주관의 기념식을 이곳 대전에서 엽니다.

먼저 3‧8민주의거로 우리나라 민주화의 초석을 놓아주신 유공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이제는 백발이 되신 그날의 영웅들께 경의를 표합니다. 그날의 뜻을 이어오신 3·8민주의거 기념사업회 김용재, 장선규 공동의장님과 역대 의장님을 비롯한 회원 여러분, 고맙습니다. 대전의 학생과 선생님 여러분, 반갑습니다. 기념식을 도와주신 허태정 시장님을 비롯한 지역의 지도자 모든 분께 감사드립니다.

우리의 학생과 청년들은 역사의 고비마다 불의에 항거하며 정의를 세웠습니다. 1960년 봄도 그랬습니다. 이승만 정권이 집권연장을 위해 부정선거를 획책하자 이곳저곳의 고등학생들이 먼저 일어났습니다. 2월 28일 대구의 고등학생들이 그 위대한 일을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3월 8일에는 대전의 자랑스러운 고등학생들이 떨쳐나섰습니다.

야당 후보의 유세가 예정된 그날, 대전의 학생들은 연합 시위를 준비했습니다. 그 계획을 알아챈 학교는 학생들이 다칠까봐 학생들을 학교 안에 가두려 했습니다. 그러나 그 무엇도 피 끓는 학생들의 정의감을 가두지는 못했습니다. 대전고 학생들은 학교 담장을 넘어 대흥로에서 유세장인 공설운동장까지 ‘학원 자유화’와 ‘민주선거’ 등을 외치며 행진했습니다. 부상자가 늘어나고 경찰의 폭행과 연행이 계속됐습니다. 학생들은 굴복하지 않고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대전상고 학생과 시민들도 동참했습니다. 시위자는 1천6백 명으로 늘었고 시위는 사흘이나 계속됐습니다.

대전의 3‧8민주의거는 3‧15마산의거로 이어졌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4·19혁명으로 불타올라 독재정권을 무너뜨리며, 이 땅에 처음으로 민주주의다운 민주주의를 실현했습니다. 3‧8의거는 대한민국 민주주의 실현과정의 중심적 가교 역할을 했습니다.

그러나 3·8민주의거가 정당하게 평가받기까지는 너무 긴 세월이 걸렸습니다. 의거로부터 58년이 흐른 뒤에야 국가기념일로 지정됐습니다. 앞으로도 정부는 3‧8민주의거를 포함한 모든 민주화운동을 옳게 평가하고 유공자를 더 찾아 합당하게 예우하겠습니다. 4‧19혁명까지 이어진 일련의 민주화운동 60주년이 되는 내년에는 그런 의미 있는 조치를 소홀함 없이 취하겠습니다. 특히 여러분이 원하시는 3·8민주의거 기념관 건립에 대해서는 정부가 관련 지자체들과 협의해 합리적 기준을 만들어 지원하겠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59년 전 학생들이 꿈꾸던 민주주의의 완성을 위해 정부는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권력기관을 개혁해 제도적 민주주의를 강화하겠습니다. 모든 부문의 불공정과 비민주적 행태와 문화를 바로잡아 민주주의를 내실화할 것입니다. 그렇게 되도록 국회와 국민 여러분께서도 협력해 주시기 바랍니다.

3‧8민주의거는 대전·충청에서 처음 일어난 민주화운동이었습니다. 그러나 대전·충청은 역사의 기로마다 중심적 역할을 수행해 온 자랑스러운 고장입니다. 일제강점기에도 대전‧충청은 유관순, 윤봉길, 김좌진, 이상설, 신채호, 한용운 등 수많은 열사와 지사를 배출했습니다. 그런 정신적 토양 위에서 3·8민주의거가 일어났습니다. 앞으로도 대전‧충청은 시대의 요구에 부응하는 중심적 역할을 계속할 것이라고 저는 굳게 믿습니다.

지금 우리는 한반도 평화정착과 민족 공동번영을 향해 나아가고 있습니다. 그 길이 때로 험난하더라도, 우리는 흔들리지 않고 그 길을 갈 것입니다.

그 평화와 번영의 길도 대전‧충청이 중심에 서서 걸어주시기 바랍니다. 59년 전 오늘 대전의 학생들이 자유와 민주의 새 길에 함께 나섰던 것처럼, 지금의 우리도 평화와 번영의 새 길에 함께 나서기를 다짐합시다. 감사합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