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익산경찰서, 끈질긴 탐문과 (DNA) 분석으로 15년 만에 헤어진 모녀상봉
김대식 기자 bmkorea0504@hanmail.net
기사입력 : 2019-06-25 07:40:05

[익산타임뉴스=김대식기자] 24일 익산경찰서(서장 박헌수)는 관내 보육시설 탐문과 디엔에이(DNA) 대조 분석 등 끈질긴 노력 끝에 15년간 헤어져 있던 모녀의 극적 상봉을 이루어줬다.

익산에 거주하던 A씨(39세)는 지난 2004년 2월경 생후 3개월 된 딸 B양을 목사에게 맡기고 상경하여 딸과 헤어진 후 15년 넘게 생사를 모르고 살다가 최근 주민등록을 정리하던 중 딸이 등록말소 상태로 있는 것을 확인하고 올해 3월 경찰에 딸을 찾아 달란 신고를 했다.

신고를 접수한 익산경찰서 실종수사팀이 확인한 결과, A씨가 진술한 교회는 현재 빈 건물이었고 목사가 운영하던 보육원 또한 불법운영으로 단속되어 당시 보육원생 모두가 익산시청 관계자에 의해 여러 보육시설로 전원 조치 되었으나, B양의 인적사항과 일치하는 아동이 없어 수사에 난항을 겪던 중,

익산소재 C보육원에 B양과 동일한 이름의 비슷한 나이대의 아동이 거주하는 것을 발견하고 시설에 오게 된 경위를 역추적한 결과 출생신고가 2중으로 된 것을 확인했다, 

이어 대상아동의 유전자를 채취하여 A씨의 유전자와 비교한 결과 친자관계가 성립한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결과 통보를 받아 헤어져 지내던 모녀가 15년만에 극적으로 상봉할 수 있었다.

이날 A씨는 “그동안 딸이 죽은 줄 알고 잊고 지내며, 마음의 짐으로 삼고 살았었는데 경찰의 도움으로 딸을 다시 만날 수 있었다. 

딸을 찾아주신 경찰분들게 정말 감사드린다"고 고마움을 전했고, B양도 “엄마를 찾게 되어 너무나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최근 많이 본 기사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