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허태정 대전시장, 올해 최대 현안사업은 혁신도시 지정 “총력전 펼칠 것”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19-07-21 20:41:56
시-자치구-민주당 시당, 21일 ‘확대 당정협의회’ 개최
허태정 대전시장이 21일 더오페라웨딩컨벤션에서 ‘확대 당정협의회’를 하고 있다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시(시장 허태정)는 21일 더오페라웨딩컨벤션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5개 자치구와 함께 대전 혁신도시 지정 등 지역 현안과 2020년 국비 확보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확대 당정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당정간담회에는 허태정 대전시장과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대전시당 위원장, 박병석·이상민·박범계 국회의원과 강래구·송행수·박종래 지역위원장, 5개 자치구청장 및 시·구의원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회의에 앞서 대전의 혁신도시 지정 및 지역인재 채용 확대를 위해 지역 역량을 총집결하기로 하고 퍼포먼스로 결의를 다졌다.

이날 회의에서 대전시는 지역 발전을 선도하기 위해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현안과제와 2020년 국비 확보가 필요한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정치권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대전시는 지역 현안과제로 ▲국가 혁신성장 허브 ‘대덕특구 재창조’ ▲2022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세계 총회 유치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모사업 ▲대전의료원 설립 ▲대전 외곽순환도로 교통망 구축 등을 건의했다.

2020년 국비예산 반영사업은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 ▲정부출연연 오픈 플랫폼 조성 ▲지역혁신 모펀드 조성 ▲실패․혁신캠퍼스 조성 ▲도마․변동 일원 하수관로 정비 ▲3.8 민주의거 기념관 건립 ▲나노소재 실용화 혁신플랫폼 구축 ▲효문화 뿌리마을 조성 등 4차 산업혁명 선도사업과 대전의 정체성을 살릴 수 있는 사업에 대한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대전시당 위원장은 “대전 혁신도시 지정 및 대덕특구 재창조 사업 등 지역 현안 해결과 내년도 국비 반영사업 추진에 최대한 협력 하겠다"고 약속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우리시는 올해 최대 현안사업을 혁신도시 지정으로 정하고 총력전을 펼칠 것"이라며 “지역 국회의원들의 정치적 조력과 자치구, 시민단체 여론형성 등 전 방위적 관심과 도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안사업 해결과 국비 확보에 대해서도 전폭적인 지원과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앞으로도 지역 국회의원 간담회, 충청권 당정협의회, 예산정책협의회 등을 정기적으로 개최해 정치권과 지역 현안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초당적인 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