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땐 1년 뒤엔 동해로 유입가능성 높아...일본은 투명한 공개해야
조형태 기자 whgudxoo@hanmail.net
기사입력 : 2019-08-15 05:01:12

[타임뉴스=조형태 기자] 일본 후쿠시마 원전이 방사성 오염수를 태평양에 버리면 1년 만에 북태평양을 한 바퀴 돌아 동해로 유입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탈핵모임·그린피스 간담회

“원전사고 때도 해류 타고 유입
2015∼2016년엔 사고 전보다
동해에 세슘 농도 2배이상 급증”
“도쿄전력, 저장 공간 포화 주장은
방류 합리화하기 위한 것” 지적

‘2022년 여름이면 후쿠시마 발전소 부지 내 오염수 저장용량이 꽉 찬다’는 도쿄전력 측의 주장은 오염수 방류를 합리화하기 위한 것이라는 의혹도 제기됐다.

14일 국회 탈핵에너지전환국회의원모임과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공동주최로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의 문제점과 진실’ 기자간담회에서 그린피스 숀 버니 수석 원자력 전문가는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오염수 문제는 그간 알리려던 문제 가운데 가장 심각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버니 수석은 지난 1월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위기’란 제목의 그린피스 보고서를 통해 일본이 오염수 처리에 사실상 실패했다고 공개한 전문가다. 도쿄전력은 2011년 사고가 발생했던 후쿠시마 제1원전에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04만9767t을 저장탱크에 담아두고 있다. 여기에 3개 원자로 안으로 지하수가 유입되면서 저장탱크에 새로 담기는 오염수는 매주 1497t씩 늘고 있다.

“아베, 후쿠시마 사고 은폐 말라” 지난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탈핵시민행동 회원들이 일본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2020년 도쿄 올림픽에 후쿠시마산 농산물을 선수촌 식자재로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방사성 오염수가 태평양에 방류되면 동해까지 이르는 데 1년 정도 소요될 것”이라며 지난해 8월 일본 가나자와·후쿠시마·히로사키 대학 공동 연구진이 국제학술지에 게재한 논문을 소개했다.

이에 따르면, 2011년 3월 후쿠시마 원전 사고 당시 방류된 세슘 오염수는 해류를 따라 동중국해까지 이동한 뒤 구로시오해류를 타고 동해로 유입됐다.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세슘 농도가 높았고, 특히 2015년에 최고치에 이르렀다.

2015∼2016년 세슘137의 농도는 3.4㏃/㎥로 사고 전(1.5㏃/㎥)보다 2배 이상 늘었다.

원전사고로 동해로 유입된 세슘 총량은 최대 200T㏃(테라베크렐)에 달할 것으로 보이는데, 이는 안전기준이 따로 없을 정도로 많은 양이다.

세슘뿐 아니라 유독성 발암물질인 삼중수소도 동해에 녹아들었다.

버니 수석은 “방사성 오염수를 방출하려면 방사능 안전 국제규범에 따라 다른 대안이 없음을 입증해야 한다”며 “후쿠시마 오염수는 장기저장이라는 대안이 있으므로 태평양에 절대 방출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는 아직까지 방사성 오염수 처리 계획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제시하지 않고 있다. 다만 도쿄전력 측은 2022년 여름이면 원전 부지 안에 저장탱크 설치 공간이 없게 되고, 부지 밖으로 저장 공간을 확장하기도 어렵다고 주장한다.

버니 수석은 “어차피 원전 부지 주변은 (오염이 심해) 일상활동이 일어날 수 없는 곳이라 기술적으로도, 물리적으로도 추가 저장공간은 충분히 확보할 수 있다”며 “지금 필요한 건 일본 정부의 정치적 의지”라고 했다.

탈핵에너지전환국회의원모임 대표인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간담회에서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에 관련 정보의 투명한 공개를 강력히 요청해야 한다”며 “후쿠시마의 진실이 국민에 잘 전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