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영주 선비세상 음식촌·숙박시설 건립 추진 위한 (주)서머셋하우징’ 투자협약
김정욱 기자 news@timenews.co.kr
기사입력 : 2019-10-22 12:25:56

[영주타임뉴스 = 김정욱 기자] 영주시(시장 장욱현)와 ㈜서머셋하우징은 21일(오전11시) 시청 회의실에서 투자협약 체결식을 갖고 영주시가 추진 중인 선비세상(한국문화테마파크)과 연계한 음식촌 및 숙박시설 등 민자사업 추진에 양측이 적극 협력하기로 하였다.

이번 협약에 따라 ㈜서머셋하우징은 숙박시설, 전문식당 및 기념품 매장과 주거 공간, 도로 등 기반시설에 대해 약 390억 원을 투자해 향후 약 200여명을 고용하고 영주시는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재정적 지원과 기반시설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영주시에서 장욱현 영주시장과 이규덕 영주시의회 운영위원장, 조관섭 영주상공회의소 회장이 참석하였고 ㈜서머셋하우징에서는 박재영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원진, 최재호 ㈜에이플랜트건축사 대표와 사업 관계자가 참석하였다.

영주시는 그동안 선비세상의 문제점으로 지적된 먹거리와 숙박시설 부족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선비세상 개장에 맞추어 차질 없이 준비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장욱현 시장은 “선비세상 내 음식촌과 숙박시설 건립을 위한 민자유치가 선비세상 내 시설·콘텐츠와 연계해 시너지효과를 창출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소수서원, 부석사의 세계유산 등재와 중앙선 복선화에 따라 늘어나게 될 관광수요에 대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주시가 조성하고 있는 선비세상(한국문화테마파크)은 품격 있는 전통문화와 선비정신을 느낄 수 있는 전통문화관광단지로서 세계적인 관광단지로 개발하기 위해 2020년 완공을 목표로 총 사업비 1천473억원을 들여 선비촌과 인접한 곳에 96만974㎡로 조성 중이다.

주요시설은 한문화R&D지구, 전통숙박 및 전통문화지구로 한문화R&D 지구에는 한스타일 6대 분야인 한복, 한식, 한옥, 한글, 한지, 한음악을 테마로 2020년 10월 준공을 목표로 진행되고 있다.

㈜서머셋하우징은 약 850억 원 규모의 성북동 외교관 사택(6개동 61세대) 개발 사업을 시공한 바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