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전 유성구의회 이금선 의원, 소상공인 지원정책의 부재 질타!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19-11-26 19:07:50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 유성구의회 제239회 정례회 사회도시위원회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이금선 의원이 유성구 소상공인 지원정책의 부재에 대해 질타했다.

이금선 의원은 “현재 우리 유성구는 내년 5월 개장 예정인 용산동 현대 프리미엄 아울렛을 비롯해 도룡동에 신세계 사이언스 콤플렉스 백화점까지 들어설 예정"이라며 “거대유통업체의 입점에도 불구하고 지역의 골목상권과 기존 소상공인을 보호하기 위한 정책은 전무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역의 발전을 위해 대형기업을 유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주변의 소상공인과의 상생방안을 마련하는 것 또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이금선 의원은 “지역 골목상권의 붕괴를 막고 경제적 약자인 소상공인의 자유로운 경제활동 촉진과 성장을 위해 4대보험 지원을 비롯한 적극적인 지원정책 마련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