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대전시, 외국인투자지역 지정 ‘청신호’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19-12-02 14:49:09
584만 달러의 외자유치 업무협약 체결, 총 10개 기업 4,824만 달러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시(시장 허태정)의 오랜 숙원사업인 ‘외국인투자지역 조성’에 청신호가 켜졌다.

대전시는 2일 시청에서 관내 유망기업 4개사와 584만 달러의 외국인투자유치 및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을 체결한 4개 기업은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내 외국인투자지역에 외국기업과 조인트벤처(JV:합작투자)를 설립해 2024년까지 투자를 완료할 계획이다.

A기업은 특수목적용 기계설비시스템을 제작하는 업체로 일본에서 130만 달러의 외자를 도입할 계획이며, B기업은 화장품제조업체로 중국에서 260만 달러를 들여올 계획이다.

그리고 C기업은 이·미용기기제조 전문업체로 중국으로부터 64만 달러의 외자를 유치할 계획이며, D기업은 친환경에너지 추출시스템을 제작하는 업체로 태국에서 130만 달러의 외자를 가져올 계획인데 이번 업무협약체결에 투자할 태국기업도 함께했다.

협약에 참여한 기업 대표는 한 단계 성장을 위해 부지 문제가 고민이었는데 외국인투자지역에 입주하여 부지를 해결할 수 있게 되고 협약을 통해 외국인투자기업에게 회사에 대한 신뢰도를 높일 수 있도록 대전시가 지원해주셔서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각 기업의 투자가 이뤄지면 139여 명의 일자리 창출이 예상돼 대전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해부터 외국인투자지역 조성을 위해 4명의 외국인투자유치 자문관을 위촉해 외자유치에 박차를 가한 결과 1,540만 달러를 유치했으며, 올해는 2월에 1,600만 달러, 8월에 1,100만 달러의 외국인투자유치 성과를 거둔 바 있다.

대전시는 타당성 용역을 거친 뒤 내년 1월에는 산업통상자원부에 외국인투자지역 지정을 신청하고 3월에는 외국인투자지역 지정고시를 한다는 계획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내년에 외국인투자지역이 지정 및 조성되면 입주하기로 한 기업들이 실질적인 투자를 하게 되고 그에 따른 일자리창출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이라며, “앞으로 신규 외국인투자유치 뿐만 아니라 대전에 투자한 기업이 정착해 성공할 수 있도록 기업의 만족도를 높여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