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전시의회 교육위원회, 대전시교육청 주요업무보고 청취!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0-01-13 19:03:48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광역시의회 교육위원회(위원장 정기현)는 13일 대전시교육청 및 동․서부교육지원청의 주요업무를 보고받았으며, 의원별 주요 질의내용은 다음과 같다.

문성원 의원은 자유학기․학년제 내실화에 대한 당부와 북부지역 행복학교 개교와 관련해 신탄진 지역 교통 체증에 따른 통학 문제에 대해서 지적하고 대책 강구를 요청했으며, 지역주민과 약속한 상생방안에 대한 약속 이행을 당부했다.

우애자 의원은 노후 및 규격에 맞지 않는 책․걸상, 급식기구, 화장실 등 학교 내 노후 물품 및 시설에 대한 관심과 예산 확보를 통한 신속한 교체 및 개선을 요구했다.

또한 도심 외곽 소규모 학교 활성화 및 특성화 방안에 대하여 질의하고 도심지 학생들이 외곽 학교에 등교할 수 있도록 교육청의 적극적인 검토를 당부했다.

김소연 의원은 한밭선비 네트워크 사업과 관련 전인적인 인성교육과 함께 4차 산업혁명시대에 맞는 미래 지향적인 교육도 함께 신경써 줄 것을 주문했다.

또한 공직선거법 개정에 따라 선거연령을 만 18세로 낮춤으로써 교육현장이 상당히 혼란스러울 것으로 생각되는데 교원들의 정치적 중립과 수업 중 발언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외부 강사를 통한 수업 진행 시 정치적 성향의 강사 배제 및 교육사업 공모 위탁 등에 정치적 중립이 훼손되지 않도록 신중한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김인식 의원은 소규모학교의 활성화 및 특화에 대한 교육청의 관심 부족을 지적하고, 주변 환경 등을 고려한 특화된 소규모학교 육성 및 활성화에 교육청의 보다 적극적인 검토 및 노력을 주문했다.

아울러, 거주지 이전 없이 도심지 외곽 소규모 학교에서 학업을 할 수 있도록 건의 및 방안 검토를 당부했다.

또한 최근 방송에 보도된 원도심 병설공립유치원의 충원율이 낮은 이유에 대해서 질의하고, 그에 대한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함을 강조하고 교육청에게 적극적 해결 방안 마련을 요청했다.

정기현 의원은 교육청 청렴도 평가에서 내부직원 청렴도 평가가 최하위인 것과 최근 일반직 인사와 관련 직원들이 불만이 많음에도 교육청 관계자의 공식적인 발언이나 해명이 없음에 대해서 지적하고, 직원들의 사기 문제를 고려 앞으로 직원들이 납득할 수 있는 투명하고 합리적인 인사가 이루어지도록 노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세종시로의 인구 유출의 한 원인으로 교육문제도 하나의 원인이 되고 있음을 지적하고 교육문제로 세종시로 인구 유출이 되지 않도록 대전시와 교육청이 적극적으로 협력하여 대책 마련을 신속히 강구하도록 요청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