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거주 하던 노모, 군산 아들집 온 확진자 남편도 ‘확진’
은파호수공원, 동군산약국 등 다녀가
이연희 | 기사입력 2020-02-27 12:16:08

[군산타임뉴스=이연희 기자] 군산에서 발생한 두 번째 확진자의 남편 A(73)씨도 코로나 19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27일 군산시가 밝혔다.

시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11시 경 군산 아들집에 방문한 B(70)씨에 이어 A씨도 지난 26일 오후 11시 50분경 양성판정을 받았다.

부부를 군산으로 데려온 아들과 며느리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부부는 줄곧 같이 이동해 온 것으로 조사됐다.

군산시는 확진자 카드 내역 및 GPS이용 추가 동선을 확보해 접촉자를 파악하고 소독을 실시하는 등 피해 최소화 할 계획이다.

현재 시에서 발표한 추가 동선은 22일 은파호수공원과 25일 동군산약국 등이다.

또 확진환자와 밀접접촉자들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방문위치에는 소독을 접촉자 등에는 능동감시, 자가격리 등을 하게 된다.

한편, B씨는 지난 26일 원광대학교병원 음압병동에 입원했으며 A씨는 전북대학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게된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