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황운하 대전 중구 국회의원 당선자, 국립 5·18 민주묘역 참배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0-05-19 11:35:21
충남대 출신 고 오원진 열사 묘역 참배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전 중구 황운하 국회의원 당선자 및 시·구의원, 핵심 당직자들은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역을 참배했다. 특히 황 당선자는 대전 출신 오원진 열사 묘역을 찾아 참배했다.

오원진 열사는 1975년 유신헌법 철폐 시위 주도로 제적되었다가 복교 후, 1980년 당시 충남대학교 초대 학생회장이었다. 5.18 민주화운동과 맞물려 2년 3개월간 수감된 후, 충남 민주화운동연합 초대 의장을 역임했고, 이후 진상 규명에 힘쓰던 중 병사했다.

황 당선자는 고교 2학년 때 발생한 10.26 사건과 고교 3학년 때인 1980년 5.18 민주화 운동 과정에서 큰 영향을 받았다. 이 때문에 한때 육사 입학을 저울질하던 것을 접고, 경찰대 1기로 방향을 틀었다고 자서전 ‘검찰은 왜 고래고기를 돌려줬을까’에서 밝힌 바 있다.

경찰 간부가 되어 경찰 민주화에 이바지한다면, 일반대학에 가서 민주화 투쟁하는 것 못지않게 가치 있는 일이라고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이때부터 굳어진 황 당선인인 신념은 평생 경찰 민주화와 검찰개혁이라는 화두로 이어졌다.

한편 황운하 당선자는 28일에는 경남 김해 봉화 마을의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할 예정이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