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허태정 대전시장, 마음톡톡버스로 마음건강 회복에 최선!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1-01-13 19:54:19
대전시, 찾아가는 정신건강서비스로 맞춤형 심리지원 강화

허태정 대전시장이 13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코로나 우울 극복과 함께 시민들의 정신건강 향상을 위해, 올해부터 찾아가는 희망버스 ‘마음톡톡버스’를 운영한다고 말하고 있다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시(시장 허태정)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코로나 우울 극복과 함께 시민들의 정신건강 향상을 위해, 올해부터 찾아가는 희망버스‘마음톡톡버스’를 운영한다.

‘마음톡톡버스’는 정신질환에 대한 편견과 시간, 장소 등의 제약으로 인해 정신건강 서비스를 받기 어려운 시민들을 위해 대전시가 마련한 심리지원사업이다.

‘마음톡톡(talk talk)버스’의 명칭은 대전시민의 공모전 참여를 통해 지어진 것으로, 도움이 필요한 시민에게 직접 찾아가 마음의 문을 ‘톡톡’ 두드리며, 누구에게도 쉽게 하지 못했던 마음의 고민을 이야기(talk talk)할 수 있는 상담공간을 의미한다.

대전시는 ‘마음톡톡버스’ 운영을 통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정신건강전문요원이 직접 방문해서 전문적인 양질의 정신건강서비스를 제공하고, 정신질환의 조기발견 및 치료를 도와 대전시민의 정신건강 향상을 도모할 예정이다.

또한, 시민들에게 스트레스 및 우울, 불안, 중독 등 정신건강 상태를 확인해 볼 수 있는 정신건강 검진과 심층상담을 맞춤형으로 제공하여, 장기화 되고 있는 코로나19 우울을 건강하게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와 함께, 고위험군 등의 악화 방지와 치료를 위해 ▲정신건강복지센터 등록 관리 및 심리치료비 지원 ▲조기 중재를 위한 ‘마인드 링크센터’설치·운영 ▲맞춤형 치유 프로그램 운영 ▲정신건강 전문 인력 확충 등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다양한 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마음톡톡버스의 찾아가는 정신건강 상담을 통해, 대전시민이라면 누구나 어디서든 정신건강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마음이 힘들 때 가장 먼저 떠올릴 수 있는 대전형 심리지원시스템 구축으로 시민의 마음건강 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마음톡톡버스는 대전시에 위치한 공공기관, 아파트 등 주거단지, 직장, 복지시설 등에서 사전신청 후 이용할 수 있으며, 자세한 정보는 대전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홈페이지(www.djpmhc.or.kr) 또는 페이스북 마음채널과 카카오톡 ‘대전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