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허태정 대전시장, 코로나19 대확산 위기 극복 총력 펼치는 한달!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1-04-06 23:16:42
4월 확대간부회의서 학원·학교 방역 강화, 생활치료센터 조속 설치 등 주문

허태정 대전시장이 6일 영상회의로 열린 4월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6일 영상회의로 열린 4월 확대간부회의에서 최근 코로나19 전파 상황을 분석하고 급격한 확산세에 대비한 전방위적 대응을 당부했다.

허태정 시장은 “최근 일주일 새 확진자가 100명을 넘는 등 코로나 발병 후 우리시가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며 “특히 이번 확산세는 지역과 연령을 불문하고 전방위적으로 나타나고 있어 그 어느 때보다 철저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이어 허태정 대전시장은 “향후 상황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상향 등 방역조치 강화에 직면했다"며 “대확산의 갈림길에서 공직자 모두 각자 위치에서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허태정 대전시장은 관내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둘러싼 해당지역 주민 반발에 안타까움을 표하고 사태해결의 시급성을 강조했다.

허태정 시장은 “우리시민이 치료를 받지 못해 타 지역으로 계속 이송되는 안타까운 상황에서 공동체의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오늘 제가 생활치료센터 입지 대상지역 주민과 만나겠다"고 밝혔다.

또 허태정 대전시장은 국가공모사업 참여 등 중요 정책 추진 때 지역 정치권과 공조해 성공 가능성을 높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허태정 시장은 “정부사업이나 올 하반기 국회에 반영될 사업을 추진할 때 지역 국회의원과 해당 상임위, 시의원 등과 사안을 공유하라"며 “우리시 주요 추진사업에 정부예산을 포함시켜 성과를 더욱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허태정 대전시장은 LH 직원 투기로 촉발된 공직자 부동산 전수조사 조치와 관련, 우리시도 임용 또는 승진 때 검토기준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허태정 시장은 “이번 전수조사 조치에 여러 입장이 있겠지만, 이는 그만큼 공직사회에 높은 도덕성이 요구되는 것"이라며 “시 공직자는 물론 공사공단도 기준안을 만들어 공직사회의 모범을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이 밖에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역특성 부각한 명소 홍보, 보다 적극적인 언론 대응 등 현안을 논의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