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허태정 대전시장, 로봇산업 현장 방문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1-07-14 20:12:52
자율주행 이동로봇으로‘코로나 19시대’비대면 서비스 해법 모색

허태정 대전시장이 14일 4차 산업혁명의 메카인 (주)트위니를 방문해 로봇산업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있다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14일‘대전형 뉴딜 핫플레이스 탐방’일환으로 대전시 4차 산업혁명의 메카인 (주)트위니(대표 천홍석, 천영석)를찾아 로봇산업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이날 방문은 지난 4월과 6월에 이은 세 번째 현장 행보로, 대전형 뉴딜의 핵심과제인 로봇산업의 성과를 직접 점검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뉴딜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트위니는 자율주행 로봇‘나르고’와 대상 추종 로봇 ‘따르고’를 개발하고 이를 활용해 공장과 물류센터, 물품 운반 업무가 많은 병원과 스마트팜 등에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최근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선정하는 예비유니콘에 이름을 올린 대전지역 청년 강소기업이다.

허태정 시장은 기업 대표자 및 대전로봇기업 협의회 회원과 함께한 간담회에서 디지털 뉴딜 핵심과제인 자율주행 로봇개발 현황과 현장 애로사항을 듣고 함께 개선방안을 모색했다.

이 자리에는 ㈜네스앤텍 이기성 대표(대전로봇기업 협의회 회장), ㈜라스테크 성낙윤 대표, ㈜새온 김진현 대표, ㈜마젠타로보틱스 박성호 전무 등이 참석해 로봇산업 발전을 위한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허태정 시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시민의 일상과 산업 전반에비대면 서비스 수요와 전환이 가속화되고, 이에 함께 로봇 기술의 연구개발과 실생활에 적용 가능한 로봇산업이 주목받고 있다"며, “디지털 뉴딜의 핵심인 자율주행 이동로봇 산업 발전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대전시는 2019년부터 매년 10억 원을 로봇산업에 투자하고 총 22개 사를 지원했으며, 산업부(한국로봇산업진흥원)와 5G·AI기반 자율주행 이동로봇 보급을 위해 2022년까지 공동사업을 발굴할 예정이다.

한편 대전시는‘대전형 뉴딜 핫플레이스 탐방’등을 추진하며 한국판 뉴딜과 발맞춰 대전형 뉴딜의 성과 창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