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600m 식당 가는데 관용차 타는 대전시의원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1-09-10 17:31:09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시의회 의원이 600m 거리의 식당을 이용하는데 관용차를 이용해 논란이 되고 있다.

대전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10일 대전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61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 오전 일정을 마치고 점심 식사를 위해 관용차를 이용해 이동했다.

문제는 식사 장소가 대전시의회에서 600m 정도의 거리에 불과하다는 점이다, 또한 이날 의원들의 공식 일정은 11시 30분경 오전 일정이 끝나고 오후 2시에 본회의가 재개 됐다.

이를 본 시민 A씨는 “대전에서도 황제의전이 있었다"며 “시민들이 뽑아준 의원들이 지금 코로나19로 인해 시민들이 겪는 고통에 공감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한편 이날 관용차를 이용해 식당을 이용한 의원은 4명으로 알려졌으며 대전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소속 의원은 총 5명으로 홍종원·문성원·김종천·민태권·우승호 의원이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