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장욱현 영주시장, SK머티리얼즈 타 지역 투자 유감 표명 긴급 기자회견
이태우 기자 leetw119@naver.com
기사입력 : 2021-09-11 18:40:39
배터리 음극재 생산 공장 상주 설립 관련 긴급기자회견
장욱현 영주시장 기자회견 모습

[영주타임뉴스=이태우기자]장욱현 영주시장은 지난 6일 오후 3시 시청 강당에서‘SK머티리얼즈 타 지역 투자’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가졌다.

영주시에 따르면 당초 이날 오전 11시 SK머티리얼즈(주) 앞에서 지역 사회단체와 함께 배터리 부품공장 타 지역 설립 투자계획 철회와 영주지역 투자확대 계획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참석자 중 일부가 성명서를 반대해 행사가 중단됨에 따라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관련 내용을 전하는 자리를 마련되었다고 전했다.

장 시장은“우리지역과 함께 성장해 온 SK머티리얼즈가 상주지역에 신규투자를 결정하게 된 것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유감을 표하고“SK머티리얼즈의 신규투자 부지확보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했지만, 결과적으로 기업 요구와 시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송구하다"며 기업에 대한 애정이 컸던 만큼 지역과 상생을 도외시한 이번 투자결정에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또한“상주투자는 기업 보안사항으로 SK머티리얼즈가 기업내부 정보를 비공개해오다 이사회 결정 이후인 지난 8월 20일에 상주시 청리산단 부지매입을 계획하고 있음을 밝혀왔다"고 말했다.

이어 진행된 질의 응답을 통해 위험 시설은 영주에 남기고 배터리 소재 산업만 상주로 옮겨 가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SK머티리얼즈와 합작회사인 그룹14테크놀로지에서 투자하는 배터리 소재인 음극재도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 제조업에 해당하며, 기존 영주 모노실란 공장을 상주에 추가 투자하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이어“부지매입 과정에서 영주시가 문수농공단지 인근 4만 8천여평을 실수요자 방식에 의한 추가확장을 제안했지만 SK머티리얼즈 측이 산업단지 승인과 토지보상, 조성까지 3년 정도 소요가 예상돼 어렵다고 난색을 표했다"며 “반도체 사업 특성상 당장 내년 6월에 시험 가동을 하고, 2023년 상업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는 SK머티리얼즈 입장에서는 상주공장 외엔 다른 대안이 없는 상황임을 밝혀왔다"고 말했다.

장 시장은“이번 일로 인해 지역이 분열되고, 지역 기업에 대한 무조건적인 반대 혹은 기피 현상으로 번지는 것은 우리 지역에도 결코 좋은 일이 될 수 없다"고 말하고“앞으로 음극재 못지않은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중심의 다양한 고부가가치 미래 신성장 사업 추진을 제안하고, 기업의 투자가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하는 등 영주시와 SK가 함께 상생의 방안을 마련하여 함께 발전해 나가는 방법을 찾아나가겠다"며 지역 투자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