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온통대전 배달플랫폼 문전성시! 무료배달 효과 톡톡!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1-10-13 09:19:06
월매출액 ‘부르심’2억 2천만 원, ‘휘파람 ’1억 7천만 원 늘어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시(시장 허태정)는 9월 1일부터 시작한 배달료 지원사업 시행 후 온통대전 배달플랫폼의 가입자와 매출액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온통대전 배달플랫폼에서는 9월부터 1만 원 이상 주문하면 건당 3천원의 배달료가 제공하는 무료배달 서비스가 진행 중이다.

배달료 지원사업 시행 전인 8월말 대비 가입자(10월 8일 기준)를 비교한 결과, 부르심의 경우 2만 5천명에서 3만 1천명으로 약 6천여 명, 휘파람의 경우 2만 7천여 명에서 3만 9천 명으로 약 1만 2천여 명 증가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배달료 지원사업 시행 전인 8월 한달 동안 부르심이 8백여 명, 휘파람 이 4천 4백여 명의 가입자가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배달료 지원사업이 가입자 증가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매출액도 크게 증가했다. 배달료 지원사업 시행 전인 8월 한달 매출액이 부르심은 약 3천 1백만 원, 휘파람은 약 6천 5백만 원 수준이었으나, 시행 이후 한달 동안 부르심은 약 2억 2천만 원, 휘파람은 약 1억 7천만 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대전시는 배달료 지원사업 시행 전에 비해 가입자는 부르심 24%, 휘파람 44% 증가하고, 매출액은 부르심 86%, 휘파람 41%가 늘어났다며, 배달료 지원사업 효과가 바로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저렴한 중개수수료로 지역 소상공인의 온라인 마케팅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3월 민관협력 배달플랫폼 사업이 시작됐으나, 가맹점 모집과 인지도 측면에서 한계가 있어왔던 것이 사실이다.

대전시와 플랫폼 운영사는 이번 상승세를 기폭제로 삼아, 외식업중앙회, 휴게음식업중앙회 등 온통대전 배달플랫폼 활성화 업무협약 단체들과 협력하여 공격적으로 가맹점 모집에 나설 방침이다.

또한,온통대전 홍보대사 맛상무, 꿈돌이를 내세워 홍보를 강화하는 한편, 무료배달 외에도 다양한 할인 혜택으로 고객을 유인할 계획이다.

대전시 고현덕 일자리경제국장은 “대형 업체에서 운영하는 배달앱에 비해 아직 여러모로 부족한 점이 많지만 플랫폼 이용편의 개선, 상품 다양화 등을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하며 “지역 소상공인을 돕기 위한 좋은 취지의 착한 배달앱인 만큼 애정을 가지고 많은 이용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