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전교사노동조합, 유치원 방과후(돌봄) 전담사가 있어도 교사가 업무 떠맡아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2-01-04 16:27:37
초등, 돌봄 관련 업무를 돌봄 전담사 일임하도록 한 개선 방안과 상충돼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지난 12월 15일, 대전시교육청은 ‘초등돌봄교실 운영 개선 방안’에서 돌봄 업무에 교사를 배제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에 반해 이미 8시간 방과후(돌봄) 전담사가 상주해 있던 유치원과 특수학교(급)에서는 여전히 교사가 방과후(돌봄)업무까지 떠안고 있어 많은 유치원 교사 및 특수 교사들이 허탈해 하고 있는 실정이다.

초등 돌봄 교실 운영 개선 방안의 골자는 돌봄 전담사들의 요구대로 8시간 근무를 보장해주면서 돌봄 관련 업무를 돌봄 전담사들이 맡도록 하는 합리적인 조치라 할 수 있다.

이에 반해 대전시 공립유치원에 근무하는 방과후(돌봄)전담사는 이미 8시간 근무를 보장 받고 있음에도 관련 업무를 거부하고 있어 방과후(돌봄)과 관련한 업무들을 대부분의 교사들이 떠맡아 하고 있다.

이에 대전교사노동조합(위원장 이윤경)은 유치원 방과후(돌봄) 업무와 관련한 현장의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2021년 12월 17일부터 12월 31일까지 대전 유치원 교사를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방과후 과정 급식 업무를 교사가 맡고 있다’ 80.8%, 방과후 과정 재료 구입을 교사가 하고 있다 ‘75.6%’ 방과후 학교 교육비 업무를 교사가 담당하고 있다 ‘93.6% 등 방과후(돌봄)과 관련한 대부분의 업무를 유치원 교사가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교사가 방과후(돌봄) 전담사의 대체인력으로 투입된 경우도 무려 90%에 육박했다.

실태조사에 참여한 한 유치원 교사는 “방과후 과정을 전담하는 방과후과정전담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교사가 방과후 과정 업무를 맡아 정작 교육활동을 계획하고 연구할 시간이 없다"며 “학생들을 가르치러 출근을 하는 건지, 방과후(돌봄) 업무를 처리하러 출근을 하는 건지 혼란스럽고 교사로서 회의감이 든다"고 말했다.

대전교사노조 이윤경 위원장은 “병설유치원은 초등학교와 같은 공간에 있을 뿐 또 다른 하나의 기관"이라며 “규모가 작을 뿐 학교와 마찬가지로 부과 되는 업무들이 있는데 병설 유치원에 계시는 2~3명의 교사가 처리하고 있으며 여기에 방과후 전담사가 상주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방과후 업무까지 교사가 처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과연 교육활동에 집중할 수 있는가? 교육활동을 연구 할 시간이 물리적으로 가능한가? 하는 의문이 든다"며 “교육 활동 연구 시간 보장이 안 되는 것은 물론 업무 과중으로 인한 정신적, 신체적 어려움을 호소하는 교사들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교육청에 여러 차례 개선 방안을 요구 했지만 현장에 문제가 있음을 알고 있음에도 업무분장은 학교장 재량이라는 이유로 방관하고 있으니 답답한 노릇"이라며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덧붙여 “초등 돌봄교실 업무개선 방안에 맞추어 유치원 역시 합리적이고 납득할 수 있을 유치원 방과후(돌봄) 업무 개선방안을 하루빨리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전교사노조는 이번 실태조사에 이어 ‘방과후과정(돌봄)업무 교사 배제’ 서명운동을 실시하고 있으며 실태조사 결과와 서명 운동 결과를 교육청과 대전시의회에 전달할 예정이다.

광역시 경기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