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허태정 대전시장, ‘시민이 주인인 대전’을 완성하겠다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2-01-13 20:24:40
올해 첫 도입, 13일부터 시행되는 ‘제1회 중앙지방협력회의’ 참석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13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올해 첫 도입되는 대통령 주재‘제1회 중앙지방협력회의’에 참석해 자치분권 성과에 대해 발표했다.

‘중앙지방협력회의’는 올해 1월 13일부터 시행(‘21.7.13. 제정)되는‘중앙지방협력회의의 구성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근거한 대통령-시도지사 등이 지방자치 관련 정책 현안을 논의하는 정례적 회의체이다.

대통령(의장), 국무총리 및 시·도지사협의회장(공동부의장), 시·도지사, 기재·교육·행안부장관, 국조실장, 법제처장, 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장, 시·도의회의장협의회장, 시·군·구의회의장협의회장, 자치분권위원장, 국가균형발전위원장 등으로 구성 되며, 이날 첫 회의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주재로 30여 명이 참석했다.

협력회의는 이날 회의에서 중앙지방협력회의 운영방안을 논의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초광역협력, 자치분권 성과에 대한 추진상황 등을 보고 받고, 향후 계획을 모색했다.

회의는 협력회의 첫 회의로서, ‘중앙지방협력회의 운영방안????을 의결하고, 관련부처의 소관 안건 보고를 청취 후 시도지사가 발언하는 순서로 진행되었다.

자치분권 성과 발언에 나선 허태정 시장은 “ 오늘(1.13) 전부개정 지방자치법 시행으로 새로운 자치분권 2.0 시대가 열렸다고 생각된다"며, 대전시가 추진한 대전만의 특색을 담은 다양한 시책 중 두 가지 사례를 소개했다.

2019년 30억원에서 올해 200억원까지 주민참여예산을 확대 하여 시정에 대한 시민의 적극적 참여를 실현하고 시·구정 분야 깊은 숙의를 통해 지역발전을 위한 시민 체감형 예산으로 운영해 왔다.

또한 시민이 시정에 참여하고 결정하는 진정한 의미의 거버넌스 실현을 위해, 지역 내 각계각층 시민들이 참여하는 민·관 협치 거버넌스, ‘새로운대전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앞으로 공동체에 기반한 주민자치, 참여와 소통을 통한 시민주권 실현을 통해 ‘시민이 주인인 대전’을 완성하겠다"며 “특히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을 본격화해서 자치분권과 대한민국 균형발전을 주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