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전⸱대한상의, ‘대전충청 지역경제포럼’ 개최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2-05-14 00:28:42
수도권 낙수효과론 성장에 한계...????중원 신산업벨트·구축해야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상공회의소(회장 정태희)와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은 13일 상의회관에서 ‘대전충청 지역경제포럼’을 개최하고 ‘중원 신산업벨트 구축’을 피력, 중앙정부차원의 지원을 촉구했다.

‘제1차 부산⸱울산⸱경남(3/4)’과 ‘제2차 광주⸱전남⸱전북(4/10)’에 이은 이날 ‘제3차 대전충청 지역경제포럼’은 대한상의와 광역권별 지역상의가 새정부 출범에 따른 지역 현안을 공동 점검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균형발전 방안을 중앙정부에 전달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태희 대전상의 회장은 인사말에서 “취업을 앞둔 청년들이 양질의 일자리를 찾아 수도권으로 향하고 있어 지역 기업들이 우수인재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새 정부의 ‘함께 잘 사는 국민의 나라’를 이루기 위해서는 수도권 과밀화 문제를 해소하고, 광역권 경제도시 구축과 대기업⸱공공기관 지방이전 촉진 등 청년들이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유인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에, 김명수 대전시 과학부시장은 “과학기술과 신산업 중심지인 충청권을 중심으로 강원권과 호남권이 상호 연계, 발전할 수 있도록 정부가 약속한 중원 신산업벨트 공약을 조속히 이행해달라"고 정부에 당부했다.

이밖에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충청권은 지리적 요충지이자 산업의 중심지로서 다양한 산업을 아우르고 있어 중원 신산업벨트 구축으로 인한 재도약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날 포럼의 발제자로는 국토연구원 차미숙 선임연구위원과 충남연구원 김양중 연구위원, 한국공학대 장석인 교수가 나서 ▲지방소멸 위기와 대응전략 ▲충청권 특화산업 현황 및 전망 ▲충청권 지역 산업발전을 위한 정책제언을 각각 발표하고 참석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했다.

한편 이날 포럼에는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문양택 산업통상자원부 지역경제총괄과장, 김명수 대전시 과학부시장, 정태희 대전상의 회장, 정원춘 충남북부상의 상근부회장, 이경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평가자문단장, 김현용 자동차연구원 본부장, 임용훈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본부장, 박은일 대덕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본부장 등 중앙정부 및 지자체, 경제계 주요 인사 20여 명이 참석했다.

광역시 경기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