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장우 대전시장 당선자, ‘온통대전’ 존폐 고민하겠다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2-06-15 17:23:14

이장우 대전시장 당선자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이장우 대전시장 당선자가 지역화폐 ‘온통대전’의 존폐에 대해 취임 전까지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이장우 시장 당선자는 15일 ‘온통대전’이 예산부족으로 운영에 차질을 빚은 부분에 대해 “예산을 왜 그렇게 편성했는지 의문"이라며 “최소 9월까지는 사용 예산을 편성해야 했던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도 운영비가 100억원이 소요되고 있는데 너무도 아깝다"고 말해 ‘온통대전’ 폐지에 힘이 실리는 분위기다.

대전시는 당초 9월 추경예산 편성 전까지 캐시백 예산으로 1,400억원을 편성하고, 추경에 부족분을 확보한다는 계획이었으나 결과적으로 당초 예상보다 2달여간 앞당겨 소진될 전망이라고 15일 밝혔다.

특히 지난 4월부터 코로나19가 자율방역으로 전환되면서 움츠렸던 소비심리가 살아나 온통대전 발행액이 큰 폭으로 늘고 있는 상황에서 당초 올해 캐시백 예산을 일부만 편성해 운영에 차질을 빚게 됐다.

또한 하반기부터는 정부지원 없이 대전시 자체 재원만으로 하반기 인센티브를 충당해야 하는 상황에서 새로 시작하는 민선8기 시정에 큰 부담으로 작용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대전시 관계자는 “현행 50만원 한도액과 10%의 캐시백율 적용시 다음달 중 소진될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추경이 9월 중 예정되어 있어 운영상 공백이 있을 수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또한 “상반기 중 확보된 예산범위 내에서 월간 한도액 조정 등을 통해 정책의 지속성을 확보해야 했으나 조기 소진되는 결과를 초래해 시민들께 불편을 드리게 됐다"며 “이장우 시장 당선인에게 긴급상황을 보고하고, 조속히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현행 월 50만원 한도, 10%캐시백율 유지시 연말까지 1,080억원의 추가 예산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지역화폐 ‘온통대전’을 폐지하더라고 법적으로 캐시백의 유효기간이 5년인 만큼 그 기간에는 유지관리 비용이 발생하게 된다.

광역시 경기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