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현 대전광역시장직 인수위원장, ‘트램’ 사업비·공사기간 허위보고 충격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2-06-19 10:21:08
이현 인수위원장 “인수위 활동 연장 검토… 시정현안 좀 더 살필 것”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이현 민선8기 대전광역시장직 인수위원장이 17일 대전시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기본계획 변경 추진’ 브리핑을 통해 밝혀진 사업비 폭증 사태에 대해 “충격을 금치 못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앞서 트램도시광역본부는 지난 14일 인수위 업무보고 과정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비를 7643억 원으로 보고한 바 있다. 공사기간도 2023년~2027년까지로 보고했지만, 브리핑에서는 2024년~2028년으로 말을 바꿨다.

이현 위원장은 “건설비가 2020년 10월 기본계획 당시 7491억 원에서 현재 144억 원 정도 늘어난 것으로 파악했는데, 3일 뒤 뜬금없이 1조 4837억 원으로 늘어났다. 공사기간도 1년이나 연장된다고 한다"며 “이는 대전광역시장 당선인을 대신해 업무보고를 받은 인수위에 대해 명백한 허위보고를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트램도시광역본부 측이 이날 브리핑에서 ‘예타를 면제받기 위해서 굉장히 어려움이 있었고, 그 과정 중에서 저희 스스로 조금 사업비를 줄인 측면도 분명히 있었다’고 밝힌 데에 대해서는 “대전시민과 인수위도 모자라 중앙정부까지 속인 있을 수 없는 행태"라고 말했다.

이현 위원장은 그러면서 “온통대전 사태에 이어 트램 사업비 대폭 증액까지 민선7기 대전시정의 행정 투명성에 대해 의문이 드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어 안타깝다"며 “당초 계획한 인수위 활동기간을 연장해서라도 주요 시정 현안들을 다시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앞으로 투명한 시정 인수를 방해하는 누락 및 허위 보고가 재발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광역시 경기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